UPDATED. 2021-10-19 17:11 (화)
캐릭터의 정신분석
캐릭터의 정신분석
  • 이지원
  • 승인 2021.08.12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이토 타마키 지음 | 이정민 옮김 | 에디투스 | 296쪽

오늘의 일본 사회에서 ‘캐릭터(캬라)’란 무엇인가- 

오타쿠 정신과 의사 사이토 타마키와 떠나는 지적인 모험!

슈퍼 마리오와 헬로 키티, 하츠네 미쿠, 그리고 AKB48까지. 오늘날 일본의 서브컬처는 다종다양한 캐릭터들이 맹활약을 펼치는 장이 된 지 오래이다. 뿐만 아니라 교실 속의 인간관계에서, 인터넷 게시판에서, 현대미술의 실험 속에서도 캐릭터는 온갖 경계를 거침없이 넘나들며 사람들의 일상을 가득 채우고 있다. 이러한 현실 속에서 우리는 ‘캐릭터’를 어떻게 정의할 수 있을까? 자신의 전문 분야를 활용해 『전투미소녀의 정신분석』 등의 저서로 서브컬처 비평의 새로운 장을 열었던 정신과 의사 사이토 타마키. 오타쿠로도 유명한 그가 작금의 일본 사회 속에서 ‘캐릭터’의 천태만상을 탐색하며 그 궁극적인 정의를 규명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