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2 12:45 (수)
서울대 공대 권성훈 교수팀, 초병렬적 고순도 핵산(DNA/RNA) 정제기술 개발
서울대 공대 권성훈 교수팀, 초병렬적 고순도 핵산(DNA/RNA) 정제기술 개발
  • 하영 기자
  • 승인 2021.07.30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RNA 백신 대량생산을 위한 원천기술
- 추후 핵산기반 백신, 치료제 연구 활성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

서울대학교 공과대학(학장 차국헌)은 전기정보공학부 권성훈 교수 연구팀이 초병렬적 고순도 핵산(DNA/RNA) 정제기술을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RNA 기반의 백신과 신약은 직접 합성할 수 없기 때문에 기존에는 DNA를 합성하고 RNA로 전사하는 과정이 반드시 필요했다.

하지만 오류에 취약한 DNA 합성은 장기간에 걸쳐 대장균을 배양하고, DNA를 추출하는 과정을 거칠 수밖에 없었고, 이로 인해 높은 생산비용과 낮은 생산효율이 문제로 나타났다.

▲ (왼쪽부터)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전기정보공학부 최영재 박사, 최한솔 연구원, 
주식회사 에이티지라이프텍 류태훈 대표,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전기정보공학부 권성훈 교수

서울대학교 전기정보공학부 권성훈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고순도 핵산 정제기술이 응용되면 대장균 배양과정 생략을 통해 생산비용 절감과 시간 단축이 가능하며, 궁극적으로 RNA 백신과 치료제의 생산량을 극대화할 수 있다.

▲ 핵산 정제과정 요약 그림

DNA와 RNA를 포함하는 개념인 핵산은 유전, 단백질 합성과 같은 생명현상에 관여하며 체내에서 핵심역할을 하는 분자이다.

최근에는 화이자(Pfizer), 모더나(Moderna)와 같은 핵산형태의 코로나바이러스(COVID-19) 백신이 상용화되어 각국의 관심을 끈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