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7 20:14 (금)
부산대, 이란 3개 명문대학과 MOU 체결
부산대, 이란 3개 명문대학과 MOU 체결
  • 하영 기자
  • 승인 2021.07.14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12일, 이란 내 QS대학평가 랭킹 1, 2, 4위 대학과 동시 협약
- 우수 연구자 및 학생 교류 등 상호 학문 분야 발전과 양국 우호 증진 추진키로

 부산대학교가 중동 국가인 이란의 3개 명문대학과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우수 연구자 및 학생 교류와 양국 간 우호 증진에 힘쓰기로 했다. 

왼쪽부터 최원호(부산대 기계공학부, IWC), 김경천 교수(부산대 기계공학부), Mahdi Nili-Ahmadabadi 교수(IUT), 차정인 총장(부산대), Javad Abolfazli Esfahani 교수(FUM), 전충환 학부장(부산대 기계공학부), 장덕현 본부장(부산대 국제교류본부)
왼쪽부터 최원호(부산대 기계공학부, IWC), 김경천 교수(부산대 기계공학부), Mahdi Nili-Ahmadabadi 교수(IUT), 차정인 총장(부산대), Javad Abolfazli Esfahani 교수(FUM), 전충환 학부장(부산대 기계공학부), 장덕현 본부장(부산대 국제교류본부)

 부산대학교(총장 차정인)는 지난 12일 오후 본관 5층 제1회의실에서 이란 내 QS세계대학평가 랭킹 1, 2, 4위의 명문대학인 SUT(Sharif University of Technology, 샤리프 대학), FUM(Ferdowsi University of Mashhad, 페르도시 대학)과 IUT(Isfahan University of Technology, 이스파한 대학) 등 3개 대학과 동시에 상호 교류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특히 이번 협약은 높아진 부산대의 국제적 위상에 따른 것으로, 향후 중동지역을 기반으로 한 국제교류 확대 및 우수 연구인력 유치와 연구력 향상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4개 대학 차원의 이번 협력은 지난 2017년 부산대 공과대학 기계공학부와 이란 대학 간의 교류로부터 시작됐다. 
 부산대 기계공학부 김경천 교수가 2019년 한국연구재단의 ‘해외고급과학자초빙(Brain Pool)’ 사업에 선정되면서 활기를 더했고, 이란 IUT, FUM 대학 소속 교수들이 부산대 초빙교수로 재직하게 되면서 김경천 교수팀의 ‘2019년 한-이란 인력교류 사업’이 한국연구재단 사업으로 선정됐다. 

 이후 QS세계대학평가 이란 랭킹 1위 대학인 SUT 소속 교수들의 부산대 방문으로 MOU 관련 논의가 심도 있게 진행됐고, 올해 3월 ‘한-이란 공동학술대회’를 부산대에서 개최함으로써 양국 간 학술적 교류와 신뢰가 깊어져 이날 MOU가 성사됐다. 

 부산대와 이란 3개 대학은 이번 협약 체결로 우수 연구자 및 학생 교류를 통한 양국의 대학 및 학문 분야 발전에 힘쓰고, 상호 글로벌 파트너십을 구축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번 협약을 추진해 온 부산대 공과대학 전충환 기계공학부장은 “큰 잠재력을 지닌 이란 명문대학의 우수 연구진과 부산대학교의 축적된 인프라가 만날 때 놀라운 시너지가 만들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학문을 시작으로 한국과 이란 양국 간 우호 증진과 협력 사업으로도 교류가 더욱 확장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