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0 09:11 (월)
안양대, 환경부 주관의 ‘미세먼지 관리 특성화 대학원 선정’
안양대, 환경부 주관의 ‘미세먼지 관리 특성화 대학원 선정’
  • 하영 기자
  • 승인 2021.07.13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환경부로부터 3년간 21억 지원
- 4차 산업기술을 활용한 미세먼지 관리 전문인력 양성

안양대(총장 박노준) 가 환경부(장관 한정애)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유제철)이 주관하는 ‘미세먼지 관리 특성화대학원’ 에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

구윤서 교수
구윤서 교수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환경 현안에 대응할 석․박사급전문 인력 양성을 위해 안양대학교와 더불어 고려대학교와 강원대학교를 미세먼지 관리분야에서 특성화 대학원으로 선정했다 .

구윤서 환경에너지공학과 교수를 수행책임자로 하는 안양대학교 미세먼지 관리 특성화대학원은 4 개의 기관 (Amazon web services .inc, Techdata, EC 마이너, SENKO) 과 2곳의 단체 ( 경기도환경산업협회 , 한국환경측정분석기기협회 )와 함께 해당 사업을 진행하며 , 총 사업기간은 2021년 6월 1일부터 2024년 8월31 일까지다 .

안양대학교 미세먼지 관리 특성화대학원은 3년간 25억 4천만원 (환경부 21억 , 안양대 4억 4천)을 지원받아 올해 9 월부터 석 ․ 박사 과정과 전문 트랙 과정을 운영하여 매년 20 명 이상교육한다 .‘Big data 융합 AI’ 및 ‘SMART 측정 및 분석 ’ 트랙을 운영하여 미세먼지 관리 분야에서 종합역량을 갖춘 전문 인력을 양성한다 .

트랙과정은 교육 분야에 부합하는 전문인력 양성을 위하여 전문분야 교과목 이수, 산학연계 프로젝트 수행, 현장실습 및 인턴실습 등으로 구성된 교육과정이다 .

또한 특성화대학원에 참여한 학생은 전문교과뿐만 아니라 기업체와 산학연계 사업계획 ( 프로젝트 ), 현장실습 등의 과정을 이수하게 되며, 이를 통해 현장 전문성과 문제해결역량을 보유한 환경전문가의 역량을 갖추게 된다 .

구윤서 안양대학교 교수는 “ 미세먼지 관리에 있어서도 4 차 산업기술인 AI 및 Big Data 활용이 가능한 실무기반 융합형 전문인력 양성이 필요하다 ” 며, “특성화대학원을 통한 전문 인력 양성으로 미세먼지로 인한 환경현안을 적극적으로 해결할 것” 이라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