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30 22:12 (토)
2004년 올해의 사자성어 '당동벌이(黨同伐異)'
2004년 올해의 사자성어 '당동벌이(黨同伐異)'
  • 이민선 기자
  • 승인 2004.12.2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패를 지어 상대를 배척한다'는 뜻…이전투구, 지리멸렬도 많아

교수들은 2004년 한국사회를 규정하는 사자성어로‘같은 무리와는 당을 만들고 다른 자는 공격한다’ 뜻의 사자성어인 ‘黨同伐異’를 꼽았다.


교수신문이 지난 15일부터 21일까지 본사에 기고했던 필진과 주요 일간지 및 지역 신문 칼럼니스트 교수 1백62명에게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2004년 한국의 정치·경제·사회를 정리할 수 있는 사자성어로 ‘黨同伐異’(19.8%)를 선정했다. 당동벌이는 後漢의 역사를 다룬 『後漢書』「黨錮列傳」서문에 나오는 말이다.

연초부터 세밑까지 정치권이 정파적 입장이나 이해관계에 따라 날카로운 대립각을 세운 것은 선정의 가장 큰 배경이 됐다. 대통령 탄핵, 수도 이전, 국가보안법 폐지안·언론관계법·사립학교법 개정안·과거사규명법을 둘러싼 여야의 대립에서 당리당략만 보일 뿐, 상대를 설득하는 논리나 합리적인 대화가 보이지 않았다는 것이다.

1년 내내 지속된 정쟁과 끝을 알 수 없는 경제불황으로 갈피를 잡지못한 상황을 빗댄 ‘支離滅裂’(16.0%)과 ‘泥田鬪狗’(16.0%)도 2004년 한국사회를 정리하는 사자성어 목록에 올랐다. ‘進退兩難’(8.0%), ‘理判事判’(8.0%) 등 역시 순위에 올라 전반적으로 대립하고 정체된 한 해로 기억됐다.

‘2004년 한국 최악의 사건’으로는 ‘대통령 탄핵’(44.4%)을 꼽았다. 교수들은 대통령 탄핵이 합리적인 이유와 명분보다는 당파적인 이해관계를 근간으로 시도됐고 한국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결과를 초래했다고 지적했다. 뒤이어 선정된 ‘수도이전위헌판결’(17.9%) 역시 이러한 평가에서 벗어나지 못한다고 꼬집었다.


한국의 현재와 미래를 암담케 한 ‘수능부정’(14.8%), 계속되는 ‘경제불황’(3.7%)도 잊을 수 없는 사건으로 기억됐고, ‘유영철 살인사건’(3.1%)과 ‘이라크 파병’(3.1%) 역시 최악의 사건 중 하나였다.


‘2004년 한국사회에서 가장 기분 좋은 일’을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22.2%가 ‘기분 좋은일 없음’이라고 대답해 전반적으로 우울한 한 해로 정리됐다. 하지만 ‘아테네 올림픽에서의 한국선수 선전’(12.3%), ‘황우석 교수의 줄기세포 복제 성공’(10.5%)은 2004년의 쾌거로 선정했고, ‘4?15 총선 결과와 진보정당의 국회입성’(8.6%), ‘대통령 탄핵에 대한 시민사회의 대응’(8.0%) 역시 기분 좋은 일이었다.


‘2004년 대학사회에서 가장 큰 문제’로는 ‘사립학교법 개정’(30.2%)이라고 대답했다. 교수들은 이번 설문에서도 사립학교법 개정이 대학 민주화의 초석이 될 수도, 건전사학을 해치는 개악된 법이 될 수도 있다는 의견을 내놓아, 올 한해 대학사회를 뜨겁게 달군 이슈였음을 방증했다. 이외에도 최근 각 대학에 긴장감을 불어 일으키고 있는 ‘대학구조조정’(25.9%), ‘대학 및 교수 정체성 위기’(14.2%), ‘대학입시’(5.6%), ‘교육부 주도 대학정책’(4.3%) 역시 대학가의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