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7 15:39 (화)
충남대 등 대학-지자체, ‘지방대육성법’, ‘RIS’로 협업 날개 단다
충남대 등 대학-지자체, ‘지방대육성법’, ‘RIS’로 협업 날개 단다
  • 홍지수
  • 승인 2021.05.31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대형 광역 프로젝트-RIS사업’ 성공 유치 발판, ‘지역대육성법’ 기대
지자체-대학 간 협업체계 통한 지역대학 혁신 및 경쟁력 강화 노력

‘지방대육성법’이 법제화된 가운데, 초대형 광역 프로젝트인 ‘RIS사업’의 성공 유치를 발판 삼아 대전·세종·충청지역의 대학과 정치권, 지자체 등의 적극적인 협업이 기대되고 있다.

충남대 전경. 사진=충남대
충남대 전경. 사진=충남대

지난 5월 25일(화) 국무회의에서 ‘지방대학 및 지역균형인재 육성에 관한 법률(이하 지방대육성법)’ 개정안이 심의·의결된 가운데, 대전·세종·충청 지역 대학 발전과 지방자치단체 간의 협업체계 구축을 통한 적극적인 협업 체계 기반이 마련됐다.

이번 지방대육성법 개정에 따라 지방대학과 지자체 간의 협업 체계 운영에 관한 중요한 사항을 심의·의결하는 ‘지역협업위원회’를 구성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지역협업위원장이 지역 대학의 혁신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해 ‘고등교육혁신특화지역계획’을 수립하고, 지역 주민의 의견 수렴 등을 거쳐 정부에 특화지역 지정을 신청하도록 해 대학과 지자체, 지역사회가 지역 혁신의 주체로 기능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관련해 대전·세종·충남지역은 지난 5월 6일,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RIS)’에 선정되며 지자체-대학 간 협력 체계 구축을 이미 시작한 측면이 있다.

RIS사업에는 대전·세종·충남 3개 광역자치단체, 충남대 등 24개 지역 대학, 80여개 기업, 60여개 혁신 기관이 참여하는 광범위한 대규모 프로젝트인 동시에 대학-지자체가 함께 정부 지원사업을 수행하는 첫 번째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특히, RIS 사업 유치 과정에서 대전·세종·충남 광역자치단체장은 물론 박병석, 이상민, 조승래 의원 등 지역을 대표하는 국회의원들이 사업 유치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며 대학-지자체-지역사회의 협력을 통한 지역사회 혁신의 기틀을 놓았다.

또, RIS사업을 준비하며 3개 지자체와 충남대 등 사업 참여 대학, 기관들이 사업총괄 TF팀을 구성해 8개월간 30여 차례의 회의를 진행하며 대전·세종·충남 지역사회와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민주적인 의사결정을 통해 사업을 구체화했다는 점에서 지자체와 대학의 긴밀한 협업이 필요한 ‘지방대육성법’의 ‘테스트 베드’ 역할을 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충남대 이진숙 총장은 “충청 지역의 혁신을 이끌 RIS사업에 대전·세종·충남 지자체장과 박병석, 이상민, 조승래 의원 등 지역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이 큰 힘을 모아주셨다”며 “우리지역의 180여개 기관이 참여하는 대규모 프로젝트인 RIS사업과 같이 지방대육성법을 통해 지역 대학의 혁신과 지역사회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지역의 대학과 지자체, 지역사회가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