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6 05:37 (금)
동아대 박물관 소장, ‘평면 해시계’ 부산시정유형문화재 지정
동아대 박물관 소장, ‘평면 해시계’ 부산시정유형문화재 지정
  • 하혜린
  • 승인 2021.04.05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아대 석당박물관(관장 김기수)의 ‘휴대용 평면 해시계’(사진)가 부산광역시 지정 유형문화재로 지정됐다. 

동아대 석당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휴대용 평면 해시계는 1870년 음력 12월 초 강윤(姜潤, 1830-1898)이 제작한 것이다. 그는 조선 중기 문인화가인 표암 강세황(姜世晃, 1712-1791)의 증손자로 동생 강건(姜健, 1843-1909)과 함께 당시 최고의 해시계 제작자였다.

이 해시계에는 미색 상아 판에 나침반과 시각선이 위아래로 새겨져 있다. 남쪽에 새긴 십이지의 자(子)는 방위 0˚로 정북(正北)을 의미하며, 시계 방향 순으로 15˚씩 총 24방위를 나타낸다.

십이간시는 십간 중 중앙을 가리키는 무기(戊己)를 제외한 대신 팔괘 가운데 사우방(四隅方)을 뜻하는 간(艮) 북동쪽, 손(巽) 남동쪽, 곤(坤) 남서쪽, 건(乾) 북서쪽을 넣었다. 아래 시반은 새벽 묘(卯) 시(5~7시)부터 해질녘인 유(酉) 시(17~19시)까지 30분 간격으로 구획됐다.

특히 삼각규표로 시간을 측정할 때, 해 그림자의 기울기에 따라 간격을 구획해 정밀도가 상당했음을 알 수 있다. 하단 양쪽에는 한양의 위도를 뜻하는 북극고도가 전서체로 새겨져 있다.

김기수 석당 박물관장은 “휴대용 평면 해시계는 희소성이 높은 유물임에도 제작연대와 제작자가 명확해 조선 말기 해시계 제작기술의 우수성을 보여줄 뿐만 아니라 당시 역사와 과학사를 연구하고 이해하는데 귀중한 유물이다”며 “특히 이 해시계는 강건이 제작한 보물 ‘앙부일구’보다 제작 시기가 빠르다는 점에서 가치가 높다”라고 설명했다.

하혜린 기자 hhr210@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