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7 19:44 (토)
성대 이창구 교수팀, 테라헤르츠 신소자 발명
성대 이창구 교수팀, 테라헤르츠 신소자 발명
  • 정민기
  • 승인 2021.03.09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부디싱 박사, 파완스리바스타바 박사, 야시르하산 박사, 이창구 교수
(왼쪽부터) 부디싱 박사, 파완스리바스타바 박사, 야시르하산 박사, 이창구 교수

성균관대(총장 신동렬)는 기계공학부 이창구 교수 연구팀(나노과학기술원)이 2차원 소재 중 하나인 흑린을 이용하여 기존과 완전히 다른 새로운 구조의 테라헤르츠(THz) 기술용 전자소자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테라헤르츠 기술은 전자기파 중에서 0.1~10THz 주파수대역의 서브밀리미터 파장을 이용하며, 공항의 보안용 검색기, 비파괴 검사기기, 의료용 영상진단기기 등에 활용되고 있다. 향후에는 5G 통신보다 수십 배 빠른 6G 초고속무선통신, 암 진단 시스템, 신약개발, 신소재개발, 고속영상처리 등 혁신적인 미래첨단기술에 두루 사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연구팀이 개발한 전자소자는 흑린의 비정방성을 이용하여 세층으로 쌓아올린 공진터널다이오드로 구성된다. 공진터널다이오드는 전하가 얇은 양자우물을 관통하듯이 지나가게 함으로써 THz와 같은 높은 주파수를 처리하는 초고속소자이다. 기존에는 양자우물의 양쪽에 에너지준위가 높은 산화물과 같은 소재로 얇은 에너지장벽을 만들어 신호가 흐를 필요가 없을 때에는 양쪽의 전하가 서로 섞이지 않도록 하였다. 하지만 이러한 벽은 아무리 얇아도 에너지준위가 높고 두께효과가 있어 신호를 감소시키는 원인이 되고 에너지를 많이 소모시킨다. 또한 어느 정도 이상의 높은 주파수대역을 구현하기가 쉽지가 않다. 

이에 연구팀은 2차원소재의 비등방성을 이용해 문제를 해결했다. 흑린의 격자배열각도를 틀어 90도가 되도록 겹쳐서 소자를 만들었을 때, 두 층 사이에 에너지장벽이 생기는 것을 확인했다. 이는 물리적으로 존재하는 장벽이 아니므로 두께가 제로에 가까워 에너지손실이 극히 적게 나타나며, 아주 높은 주파수일지라도 쉽게 신호를 처리할 수 있다.

또한 두 층 사이의 격자배열각도가 30도, 60도일 때 비슷한 효과가 나타나지만, 45도인 경우에는 그렇지 않은 것을 확인했다. 이는 에너지장벽효과가 여러 각도에서 나타날 수 있으며, 지금까지 알려진 것과는 패턴이 전혀 다른 층 사이의 상호작용이 발생하고 있다는 것을 암시한다.

한편 연구팀은 기존의 공진터널다이오드에서는 발견할 수 없었던, 두 번째의 양자에너지레벨을 통과하는 신호가 생길 수 있음을 발견하였다. 기존 소자에서는 이론적으로만 가능할 뿐 높은 에너지손실로 인해 이러한 현상이 일어날 수가 없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결과를 원천기술 특허를 출원하였으며, 향후 초고속무선통신, 고용량 영상처리가 필요한 고해상도 AR/VR 등에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본 연구는 네이처 자매지인 『Nature electronics』에 지난 9일 온라인 게재되었으며, 한국연구재단의 중견연구와 글로벌연구실 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되었다.

정민기 기자 bonsense@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