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0 18:04 (토)
대입 전형 공정성 높인 대학에 559억원 지원…정시 확대해야
대입 전형 공정성 높인 대학에 559억원 지원…정시 확대해야
  • 하영
  • 승인 2021.03.05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대학 수능위주전형으로 30% 이상 뽑아야…16곳은 40% 이상 조건

정부가 정시 확대 등으로 대학 입시전형의 공정성을 높인 대학에 559억원을 지원한다.

대학 입시 공정성 강화 (PG)[연합뉴스]
대학 입시 공정성 강화 (PG)[연합뉴스]

교육부는 이러한 내용을 뼈대로 하는 '2021 고교 교육 기여 대학 지원 사업 기본계획'을 5일 확정해 발표했다.

이 사업은 대입전형의 공정성과 신뢰성을 강화해 교육과정에 충실한 고교 교육 여건을 조성한다고 평가받은 대학에 입학사정관 인건비, 대입전형 연구비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총 75개 내외 대학을 선정해 559억4천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사업에 참여하려는 수도권 대학은 수능 위주 전형의 비율을 30%까지 확대하는 계획을 제출해야 한다.

건국대, 경희대, 고려대, 광운대, 동국대, 서강대, 서울시립대, 서울대, 서울여대, 성균관대, 숙명여대, 숭실대, 연세대, 중앙대, 한국외대, 한양대 등 16곳은 수능 위주 전형 비율을 2023학년도까지 40% 이상 끌어올려야 하는 등 강화된 조건이 적용된다.

단, 정시 확대를 사업 참여의 필수 요건으로 내건 것은 수도권 대학에 한해서다.

지방대학의 경우 수능 위주 전형 혹은 학생부 교과 전형을 30%까지 조정하는 계획만 제출하면 된다.

지난해 사업비를 지원받은 대학은 사업 실적과 올해 사업 계획 등을 중간평가 받아 기준점수를 통과한 경우에 계속 지원을 받는다.

중간평가에서 탈락한 대학은 신규 진입대학과 추가 선정 평가 경쟁을 통과해야 지원 기회를 얻을 수 있다.

다만 지난해 사업비를 지원받은 대학 중 중간평가에서 기준 점수를 넘지 못한 대학이라 하더라도 2016∼2019년에 사업 지원을 받지 못한 대학에 해당할 경우 올해에도 사업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그간 지원 실적이 부족해 기존 대학과의 격차가 벌어졌다는 점을 고려한 조처다.

교육부는 5월 중간평가, 6월 추가 선정 평가를 거쳐 같은 달 사업 대상 대학을 확정해 발표한다.

한편 교육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 대입전형이 안전하고 공정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공동 연수(워크숍), 포럼(공개 토론회)을 추진해 대입전형 운영 우수사례를 공유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