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0 18:04 (토)
“전문대 교육 현장에 맞는 국가 통합시스템 개발해야” 
“전문대 교육 현장에 맞는 국가 통합시스템 개발해야” 
  • 하혜린
  • 승인 2021.03.05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영 충청대 교수 '한국형 직업교육 원격수업 모델 개발에 관한 기초연구' 발표
원격교육 활성화를 위한 추진 체계도. 사진=전문대교협

전문대 원격교육 활성화를 위해 ‘통합시스템’ 개발이 필요하고, 인적 자원 지원과 역량강화를 위한 정부 차원의 재정지원이 뒤따라야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정부영 충청대 교수(전문대교협 부설 고등직업교육연구소 연구위원)가 2020년 수행한 고등직업교육 정책연구 중 「한국형 직업교육 원격수업 모델 개발에 관한 기초연구」를 발표했다. 

그는 코로나19에 따라 전문대 원격수업 비중은 늘었지만 원격교육을 위한 시스템에서 고등직업교육 콘텐츠 및 지원체제는 열악한 상태라고 진단했다. 

아울러 이 사한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원격교육기본법’ 제정을 통해 인적·물적 지원근거가 마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가는 원격교육 질 관리 차원에서 ‘원격교육 역량 인증제’를 실시하되 2-트랙 인증제를 운영해야 한다고 그는 밝혔다. 

정 교수는 전문대가 코로나 팬데믹 이전 타 교육기관에서 진행해오던 원격수업과 달리 차별화되고 경쟁력 있는 원격교육 시스템이 되기 위해서 다음과 같은 운영방안을 내놨다. 

△첫째, 상호작용이 없는 콘텐츠 수업은 지양하고, 학습자가 실재감을 인지하고 자기주도식 학습을 할 수 있도록 지원과 역량을 집중할 것.

△둘째, 에듀테크 기반 온오프라인 혼합수업을 통해 상호작용과 학습효율을 극대화할 것.
 
△학습관리시스템(LMS) 고도화와 미래지향적 교육환경의 재구도화, 학습효율 극대화를 위한 지속적인 교수학습지원 체제를 구축, 운영하고, 우수사례는 공유하고 확산할 것. 

△수업설계에서 평가 및 환류까지 학습관리시스템(LMS)을 기반으로 한 원격수업 운영 체계화와 교육의 질을 확보할 것. 

정 교수는  “정부주도의 공공콘텐츠 제작에는 양적 한계가 있다”며 “공공기관 및 전문대에서 공적자금으로 개발된 양질의 콘텐츠들을 전문대 교수들이 검색하고 콘텐츠화 해 수업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통합시스템이 구축돼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 차원에서 통합시스템 구축에 필요한 재정지원 및 각 정부부처간의 협업이 절실하다”며 “전문대학의 필요 콘텐츠의 경우, 보건 계열 등 공동개발이 활성화 될 가능성이 높은 분야부터 시작하는 것도 방법이다”라고 강조했다. 

강문상 전문대교협 부설 고등직업교육연구소장은 “올해 대학 평가 항목 중 교육영역은 학생의 교육역량 실적이 중요한 평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2021년은 작년을 경험을 토대로 이번에 연구 발표된 전문대 원격교육에 대한 연구를 참고해 내실 있는 원격강의가 됐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하혜린 기자 hhr210@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