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3 18:46 (화)
덕성여대·전태일기념관, 노동인권 교양과목 개설 및 운영
덕성여대·전태일기념관, 노동인권 교양과목 개설 및 운영
  • 하혜린
  • 승인 2021.02.25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수호 관장 겸임교수 위촉···수업과 현장 중심 전문가 특강
이소선 여사 서거 10주기, 여성노동자 의미 되새기는 계기

덕성여대(총장 직무대리 김진우)와 전태일기념관(관장 이수호)이 공동으로 ‘노동인권’ 교양과목을 개설해 운영한다. 

덕성여대와 전태일기념관은 지난해 10월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에 개설되는 강의는 협약에 따라 전태일기념관과 덕성여대가 공동 개발한 지역협력 과목이다.

덕성여대는 다음 해 1학기부터 차미리사교양대학 신규 개설 과목으로 3학점 ‘노동인권’ 수업을 개설할 예정이다. 노동인권을 위해 30여 년 동안 현장에서 활동한 전태일기념관 이수호 관장을 겸임교수로 위촉해 강의를 진행한다.

과목은 노동자의 권리인 노동인권에 대한 이해를 목표로 하며, 전태일을 중심으로 노동자의 역사와 현재, 미래를 아우르는 이론 수업과 현장 중심의 전문가 특강 수업으로 구성된다.

이번 해는 전태일 열사의 어머니이자 평생 노동운동에 헌신한 노동자의 어머니 이소선의 10주기인 만큼 청년들이 여성 노동자의 의미를 되새겨본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유현아 전태일기념관 문화사업 팀장은 “이번 교양과목은 2021년 이소선 여사 서거 10주기에 여성대학 최초로 전태일을 중심으로 이뤄지는 노동인권 수업”이라며 “학생들이 민주시민과 노동자의 역할에 대해 고민하고 계획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하혜린 기자 hhr210@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