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5 20:36 (목)
6년간 신기술 인재 10만 양성한다…혁신공유대학 출범
6년간 신기술 인재 10만 양성한다…혁신공유대학 출범
  • 장혜승
  • 승인 2021.02.24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간·대학 간 교육격차 해소 목표
832억 투입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4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4차 사회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교육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4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4차 사회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교육부

대학들이 신기술 분야 인재 양성을 위해 대학간 협력체제를 구축한다. 각 대학이 보유한 자원도 공동활용해 2026년까지 인재 10만 명 양성을 추진한다.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는 24일 열린 제4차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디지털 신기술 인재양성 혁신공유대학’ 기본계획을 심의·확정했다.

디지털 혁신공유대학은 차세대 반도체, 미래차, 바이오헬스 등 주요 3개 산업과 탄소중립과 같은 에너지 신산업 등 8개 신기술 분야별로 1∼3개의 연합체를 선정하고 올해 832억 원을 우선 지원하며 6년 계속사업으로 진행한다.   

공유대학 체계를 통해 대학들은 여러 대학이 보유하고 있는 첨단 기자재 등 자원을 공동 활용하고 첨단 분야 교육‧연구 방법(노하우)을 가진 교원, 관계기관, 전문가가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운영하는 등 국가 수준의 핵심인재 양성을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신기술 분야별로 공유 가능한 표준 교육과정도 개발한다. 

대학 간 공동운영 및 대학별 기존 전공과 유기적 결합이 용이한 과정(모듈형 과정)을 개발하고 인증(마이크로디그리)·학위 과정으로 운영한다. 교육부에 따르면 기존 전공에 관계없이 희망하는 학생이 자유롭게 신기술 분야 교육과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수준별, 분야별 과정으로 제공한다. 이 과정에서  ‘교육과정심의위원회’를 구성하고 심의 및 환류체계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출처-교육부
출처-교육부

또 전공자뿐만 아니라 비전공자도 신기술분야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단기과정 위주에서 벗어나 수준별 학위과정으로 지원하고 취업도 연계 지원한다. 신기술분야 교육과정에 대한 선택권을 대폭 확대할 수 있도록 학사제도를 유연화하고 대학 간 상호 개방을 추진한다. 교육부에 따르면 온라인 강좌를 한국형 온라인 공개강좌(케이무크) 누리집에 탑재하는 등 사업에 참여하지 않는 대학에 소속된 학생과 일반 국민도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연합체는 주관대학 1개교, 전문대학 1개교를 포함한 4∼7개교로 대학이 자율적으로 구성하되 수도권 및 지방을 각각 40% 이상 포함한다.

참가를 신청한 연합체 수 및 대학 수와 전체 예산 규모 등을 토대로 분야별로 선정할 연합체수를 정하게 된다. 오는 26일 사업 공고를 시작으로 선정평가를 거쳐 4월 중으로 참여대학을 확정한다는 계획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우선 교육과 연구에 있어서 굉장히 역량이 있는 교수자원과 여러 가지를 보유한 대학이 참여하는 것이 사업의 성과를 내는 데 필요하다"면서 "수도권역량을 갖춘 대학 교수님들의 역할이 중요하기 때문에 교수님들의 참여를 적극적으로 유도기 위해서 이 사업에 참여하는 경우에 수업 시수를 감면한다든가 하는 인센티브를 제공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디지털 혁신공유대학 사업을 통해 대학 간 경쟁에서 공유와 협력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하고 지역 간, 대학 간 역량 차이를 뛰어넘어 학생의 성장을 함께 지원하는 고등교육 생태계를 조성하겠다”라고 밝혔다.

 

장혜승 기자 zzang@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