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1 09:37 (월)
서울대 정시 합격자 중 일반고 53.6%…작년보다 1.3%P 줄어
서울대 정시 합격자 중 일반고 53.6%…작년보다 1.3%P 줄어
  • 하영
  • 승인 2021.02.05 21:5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사고 출신 늘고 외국어고 출신 급감
[연합뉴스]
[연합뉴스]

서울대는 2021학년도 신입생 정시모집에서 일반전형 798명과 기회균형선발특별전형Ⅱ 5명 등 총 803명을 선발했다고 5일 밝혔다.

서울대에 따르면 정시 합격자(일반전형 기준)의 출신 학교 유형은 일반고가 53.6%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자율형사립고가 26.3%, 자율형공립고와 검정고시가 각각 4.0%, 외국어고와 영재고가 각각 3.1%, 국제고 1.8%, 예술·체육고 1.5%, 과학고 1.3%, 특성화고 1.0% 순이었다.

일반고 정시합격생 비율은 전년도(54.9%)보다 1.3% 포인트(P) 줄어든 반면 자사고 비율은 지난해(24.4%) 대비 1.9% 포인트 늘었다.

외국어고 출신은 작년(7.5%) 대비 올해 4.4% 포인트 줄어들며 급감했다.

검정고시를 치르고 정시에 합격한 학생은 32명으로 지난해(30명)보다 소폭 늘었다.

특수교육대상자와 북한 이탈 주민이 지원 가능한 정시모집 기회균형선발특별전형Ⅱ에서는 특수교육대상자 5명이 뽑혔으며 올해 북한 이탈 주민 합격자는 없었다.

특수교육대상자 선발학과는 인문대학 인문계열 1명, 공과대학 화학생물공학부 1명, 음악대학 작곡과 작곡 전공 1명, 음악대학 기악과 피아노 전공 2명이다.

정시모집 합격자 가운데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한 것은 재수생이었으나 42.2%(339명)로 지난해 43.4%(376명) 대비 줄어들었다. 고등학교 재학생 비율도 지난해 37.7%(327명) 대비 올해 37.1%(298명)로 소폭 줄었다. 삼수 이상 학생 비율은 16.6%(133명)였다.

여학생 합격자 비율은 40.1%에서 40.6%로 늘며 2년째 증가세를 보였다.

정시모집 합격자는 이달 8일부터 10일까지 등록해야 한다. 서울대는 미등록 인원이 생기면 이달 10일, 16일, 18일 3차례에 걸쳐 충원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1-02-06 01:58:54
이이제이적응이 오래갈것. 작은나라지만, 일본 강점기를 겪어서 불가피. 헌법,국제법,교과서(국사,세계사)안바뀜.Royal성균관대(국사성균관자격,한국 최고대),서강대(세계사의 교황윤허반영,성대다음Royal대)는 일류.명문끝.국가주권.자격.학벌없이 임시정부요인 개인설립 국민대,경희대,인하대(공대),이화여대,중앙대,한양대(공대만),가톨릭대(醫),항공대,왜구 서울대(100),연세대(국시110브),고려대

이이제이적응이 오래갈것. 작은나라지만, 일본 강점기를 겪어서 불가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