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9 11:26 (화)
실용음악의 산실 서울예술대학교 릴레이 대상 수상 ‘쾌거’
실용음악의 산실 서울예술대학교 릴레이 대상 수상 ‘쾌거’
  • 방완재
  • 승인 2021.01.26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예대 실용음악전공 동문들의 활발한 활동을 응원합니다.

서울예술대학교(총장 이남식) 실용음악전공(책임교수 정중화) 졸업생 및 재학생들이 경연 프로그램에서 대거 수상하는 등 활발한 활동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유재하 음악경연대회에서는 서울예대 ‘터치드’가 대상에 선정됐다. ‘터치드’는 서울예대 졸업생들로 구성(조윤빈(실용음악 15학번), 김승민(실용음악 14학번), 채도현(실용음악 14학번), 김병우(실용음악 14학번), 서원기(실용음악 14학번))된 밴드로 지난 1월 2일에 ‘새벽 별’이라는 싱글을 발표하기도 했다.

신인가수 경서(실용음악 18학번)의 싱글 '밤하늘의 별을(2020)'은 멜론 '24히츠' 차트에서 1월 22일 오전 1위로 올라섰다.

경서는 서울예술대학 실용음악과 졸업 예정인 신예 가수로, 2019년 채널A 오디션 프로그램 '보컬플레이 ‘캠퍼스 뮤직 올림피아드'에서 준우승한 경력이 있다. 

Mnet 음악 경연 프로그램인 ‘포커스 : Folk Us’ 에서는  서울예대 재학생인 신예원(실용음악 23학번)이 우승을 했다. 

신예원은 부모님에 대한 사랑을 담은 자작곡 '연어와 가시고기'와 한영애의 '바람'을 본인의 강점인 블루스 색을 담아 불러 화제가 되었다.

JTBC 프로그램 '싱어게인'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이무진(실용음악 20학번)은 센스 넘치는 편곡과 개성넘치는 노래 스타일로 심사위원들을 비롯해 온라인상까지 떠들썩하게 만들고 있다. 

또한 2020 경향실용음악콩쿠르 대학·일반부 악기(건반) 부분에서는 김준서(실용음악 19학번)가 대상을 받는 등 어느 때 보다 서울예대 재학생들이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서울예술대학교 실용음악 전공은 1987년, 우리나라 최초로 개설된 실용음악 학과로서 학과 개설과 동시에 이전에는 없던 ‘실용음악’이라는 단어가 대중적으로 널리 쓰이기도 하였다. 

서울예대 실용음악 전공은 수많은 경연 대회에서 다수의 수상자를 배출한 바 있으며, 한국 대중음악계에서 손꼽히는 뮤지션들을 꾸준히 배출하고 있다. 동문으로는 김연우, 김범수, 김진표, 이준호, 조장혁, 조정치, 더 레이, 이기찬, 박기영, 임정희, 딕펑스, 적재, 신용재, 멜로망스, 김나영, 임재현, 구본암 등이 뮤지션들이 있으며, 이 이외에도 작곡가, 세션 등 다방면에서 왕성한 음악적 활동들을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