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6 23:09 (금)
토미의 무덤
토미의 무덤
  • 교수신문
  • 승인 2021.01.22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랭 블로티에르 지음 | 홍은주 옮김 | 문학동네 | 280쪽

혼란한 정세 속을 불꽃처럼 살다 간 청년의 일대기이자 영웅적 인물을 되살려내려는 영화인의 치열한 제작 후일담


“역사학자들은 실제 감행됐던 작전들을 언급하기에도 너무 바빴고,
그래서 그것들 가운데도 열거되지 못한 채 영원히 묻히는 경우가 많았다.” 

제2차세계대전이 벌어지고 프랑스가 독일 점령하에 놓였던 격동의 시대, 당시 독일군에 맞서 누구보다 용감하게 투쟁했던 프랑스 이민자들이 있었다. 『토미의 무덤』은 ‘이민노동자 의용유격대’에 소속되어 파리에서 레지스탕스 활동을 벌였던 실존 인물 토마 엘레크(1924~1944), 일명 ‘토미’와 오늘날 그의 이야기를 영화로 만드는 영화감독인 ‘나’, 그리고 토미 역에 발탁되어 배역에 무섭게 몰입하는 고등학생 초보 배우 가브리엘의 이야기를 그린 소설이다. 소설 속에 가상의 영화 장면 묘사와 영화제작 후일담과도 같은 ‘나’의 서술이 교차되며 실제 역사책에도 기록되지 못한 채 잊혀가던 인물을 재조명하고, 영화감독과 배우 등 창작자의 치열한 고민의 흔적들이 펼쳐진다.


역사에 대한 깊은 관심을 바탕으로 다수의 소설과 에세이를 발표해온 프랑스 작가 알랭 블로티에르는 소설을 집필하며 참고해온 사진 및 서간, 당시의 심문조서 등의 미공개 자료들을 온라인에 게재해 독자들과 공유한다(www.letombeaudetommy.net). 작가는 세미다큐멘터리 형식을 취하는 가상의 영화를 소설 속에 묘사하며 영화감독 ‘나’와 배우 가브리엘이라는 두 허구의 인물을 통해 영웅적인 실존 인물 토미의 일대기를 세심하게 되살려낸다. 소설의 마지막 장에 이르면 독자들의 마음속에는 어느새 실존 영웅 토미뿐만 아니라 자신이 맡은 배역에 치열하게 매달리는 오늘날의 청년 가브리엘, 그리고 두 인물 사이를 잇는 영화감독인 소설의 주인공 화자까지 역사와 허구 속의 세 인물이 모두 생생하게 살아 숨쉬게 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