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6 23:09 (금)
'부총장 딸 부정입학' 연루 연세대 교수 2명 구속영장 기각
'부총장 딸 부정입학' 연루 연세대 교수 2명 구속영장 기각
  • 하영
  • 승인 2021.01.20 2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세대 (사진=연합뉴스)
연세대 (사진=연합뉴스)

이경태 전 연세대 국제캠퍼스 부총장 딸 A씨를 대학원에 부정 입학시킨 의혹을 받는 교수들이 20일 구속을 면했다.

서울서부지법 권경선 영장전담판사는 이날 업무방해 혐의를 받는 연세대 경영대 교수 장모씨와 박모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연 뒤 "구속해야 할 사유와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이들은 A씨가 2016년 연세대 경영학과 일반대학원 입학시험에 응시했을 때 시험 평가위원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심문을 마친 뒤 "혐의를 인정하느냐", "이 전 부총장 지시를 받았나", "대가를 받았나" 등 취재진 질문에 장씨의 변호인은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박씨의 변호인은 "부정한 청탁을 받거나 어떤 지시를 받은 적도 없다"며 "해당 지원자가 이 전 부총장의 딸인 사실을 몰랐다"고 말했다.

지난해 4월 교육부는 이 대학의 평가위원 교수 6명이 2016년 A씨를 경영학과 일반대학원에 합격시키고자 주임교수와 짜고 지원자들의 구술시험 점수를 조작했다는 감사 결과를 토대로 부정 입학 관련자들을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A씨는 대학성적과 영어성적 등 정량평가가 이뤄진 서류 심사에서 지원자 16명 중 9위에 머물렀지만, 이후 정성평가 방식의 구술시험에서 100점 만점을 받아 최종 합격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이들을 포함해 연세대 경영대 교수 10명을 입건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