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7 19:44 (토)
숭실대, 한국기독교문화연구원 HK+사업단 제1회 글로벌한국학 포럼 온라인으로 개최
숭실대, 한국기독교문화연구원 HK+사업단 제1회 글로벌한국학 포럼 온라인으로 개최
  • 방완재
  • 승인 2021.01.13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회 글로벌 한국학 포럼 포스터
제1회 글로벌 한국학 포럼 포스터

숭실대학교(총장 황준성)는 한국기독교문화연구원 HK+사업단(단장 장경남)이 국제 학술 네트워크를 확장하기 위한 제1회 글로벌한국학 포럼을 <콘텍스트를 넘어선 텍스트, 식민권력, 담론 그리고 정감록>이라는 주제로 해버포드(Haverford) 대학에서 방문 조교수로 재직 중인 신승엽 교수를 초청하여 2021년 1월 15일(금) 개최한다고 밝혔다.

 본 포럼은 조선인의 신앙과 믿음에 대한 공적 담론을 재규정하고자 했던 일제 시기에 어떻게 근대적 종교 범주화가 이뤄졌는지를 조선 후기의 비서(秘書) 『정감록』 (鄭鑑錄)을 중심으로 살핀다. 기존 연구들은 『정감록』의 역학적, 의미론적 분석이나 정씨 진인설이 출현하게 된 원인에 집중해왔다. 반면, 이번 포럼에서는 조선의 국운과 식민지 시기 십승지를 예언한 서적인  『정감록』이 정권에 위협적인 반-체제적 텍스트로 존재할 수 있었던 이유와 어떻게 ‘미신(迷信)의 뿌리’라는 굴레를 뒤집어쓰게 되었는지 설명한다. 이어서 1930년대 후반부터 각종 '유사 종교'들과의 이념적 유착을 통해 식민 주체들에게 개인적 안식과 독립의 희망을 불어넣은 『정감록』의 역할을 살펴봄으로써 식민 권력이 가진 한계를 규명한다. 이번 포럼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줌(ID 710 871 2219/ Passcode: soongsilhk)으로 진행된다.

장경남 단장은 “ “글로벌한국학 포럼은 국제적 학술 네트워크를 확장하는 데에 도움일 될 것이며 글로벌 한국학으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글로벌 한국학으로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하고 활발한 토론과 학술적 교류를 통해 연구원들의 연구가 심화 확장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숭실대 한국기독교문화연구원은 지난 2019년, 인문사회 계열에서 가장 규모가 큰 한국연구재단 주관 인문한국플러스(HK+) 사업에 선정되어 ‘근대 전환공간의 인문학, 문화의 메타모포시스(Metamorphosis)’의 주제로 연구하고 있으며 개항 이후 외래 문명의 수용이 한국의 근대를 형성하는데 어떤 역할을 했고 어떤 방식으로 변용되어 오늘에 이르게 되었는지를 탐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