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4 14:13 (일)
믿습니까? 믿습니다!
믿습니까? 믿습니다!
  • 교수신문
  • 승인 2021.01.11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후 지음 | 동아시아 | 384쪽

20××년 목성행 로켓 발사 10초 전, 10, 9, 8, 7, 6…

아차, 오늘 내 별자리 운세가 어떻게 되더라?

‘별이 빛나는 창공을 보고, 갈 수가 있고, 또 가야만 하는 길의 지도를 읽을 수 있었던 시대는 얼마나 행복했었던가?’ 헝가리의 사상가, 게오르그 루카치의 『소설의 이론』은 이런 문장으로 시작한다. 그러나 지금은 그 누구도 하늘의 별자리를 보며 길을 찾지 않는다. 손 안에 쏙 들어오는 스마트폰의 지도 앱이 우리가 가야 할 길을 친절하게 인도해주기 때문이다. 지난 수백 년간, 과학기술이 인류에게 보여준 ‘기적’은 어마어마했다. (과학기술의 업적을 ‘기적’이라고 표현하다니, 우리의 무의식 속에는 아직도 미신이 내재되어 있는 것이 분명하다!)

과학은 인간의 진화 과정을 밝혔고, 지구가 우주의 중심이 아니란 걸 알아냈으며, 달 표면에 인류의 발자국을 새겼다. 또한 아동 사망률을 10분의 1로 떨어트렸고, 평균 수명을 배 이상 끌어올렸으며, 인간을 추위와 더위에서 구원했다. 그러나 이런 과학의 시대에도 여전히 우리 사회 곳곳에는 미신이 존재한다. 다만 그 형태가 바뀌었을 뿐이다. 이제 우리는 『주역』을 펴놓고 점을 보는 대신 스마트폰의 ‘점신’ 앱으로 오늘의 운세를 확인한다. 연말·연초가 되면 여전히 점집 앞은 문전성시를 이루고 인터넷에 떠도는 MBTI 성격유형테스트가 혈액형 성격론의 자리를 대신하고 있다. 바야흐로 21세기, 과학과 이성과 합리의 시대, 왜 우리는 아직도 미신을 믿는가. 도대체 이 비합리적인 믿음은 어디에서 온 것인가?

인류의 탄생부터 함께해온 미신,

문명을 일으킨 최대 공신 역시 미신이었다!

저자는 인류의 탄생 그 순간부터 인류에게 종교와 비슷한 미신이 있었을 것이라 주장한다. 그들 삶의 너무 많은 부분이 ‘운’으로 결정되었기 때문이다. 초기 인류의 삶은 풍전등화였다. 지금보다 훨씬 불안정한 기후, 시시때때로 우리를 덮치는 더위와 추위, 호시탐탐 인간을 노리는 맹수. 이리저리 떠돌며 수렵 채집으로 먹고사는 인간에게는 밤을 무사히 지새우고 떠오르는 태양을 보는 일이 그야말로 ‘천운’인 것이다.

고대 인류가 미신을 믿었다는 근거 중 하나는 동굴벽화이다. 프랑스의 쇼베 동굴벽화는 5,000년의 시차를 두고 대를 이어 조금씩 그려졌다. 왜 그들은 그토록 오랜 기간 동안 동굴 깊숙한 곳에 들어가 그림을 그렸을까? 무엇이 그들을 불빛 한 점 없는 위험한 곳으로 이끌었을까? 이는 ‘미신’이라는 집단적인 믿음이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다.

또한 저자는 인류의 문명을 일으킨 최대 공신 역시 미신이며, 그 미신의 이름은 ‘농경’이라고 주장한다. 『총, 균, 쇠』의 재레드 다이아몬드는 농경을 “인류 최대의 실수”라고 했고, 『사피엔스』의 유발 하라리는 농경을 “인류 역사상 가장 큰 사기”라고 표현했는데, 저자는 한발 더 나아가 농경이 “인류 최대의 미신”이라고 말한다. 농경을 시작한 인류는 탄수화물 덩어리만 섭취했기 때문에 늘 영양 불균형에 시달렸고, 인간의 신체와는 맞지 않는 농사일 때문에 허리는 휘었으며 관절에는 무리가 왔다. 저장을 통해 소유할 수 있는 재산이 생기자, 이는 부족 간의 싸움과 전쟁으로 이어졌다. 농경이 제대로 자리 잡기까지는 약 1,000년 이상의 시간이 걸렸으며 농경을 시작한 이후 인류는 수렵 채집 시절보다 더 불행한 삶을 살았다.

그러나 인류는 농경이 우리를 더 풍요롭게 만들어 줄 것이라는 ‘비합리적인 신념’으로 가득 차 있었다. 저자는 이렇게 주장한다. 믿음을 바탕으로 무작정 뛰어드는 신념의 도약, 이런 행동들은 비록 수백 수천 번 실패할지언정, 가끔은 성공했고, 이는 역사의 한 단계를 뛰어넘는 선택이 되었노라고.

운명은 절대적인가, 바꿀 수 있는가?

미신을 통해 운명이 바뀐, 혹은 운명을 바꾼 사람들의 이야기

알렉산더 대왕, 『셜록 홈스』의 작가 아서 코난 도일, 도널드 레이건, 명성황후, 삼성의 이병철 회장, 이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바로 미신에 심취한 사람들이라는 것이다. 알렉산더 대왕은 점쟁이를 불러 자신의 손금을 보게 한 후 ‘세상을 제패할 손금인가?’라고 묻는다. 세상을 제패하기에는 손금이 다소 짧다고 점쟁이가 말하자 알렉산더 대왕은 그 자리에서 칼을 꺼내 손바닥을 그어 손금을 늘린다. 과학적 유물론자이자 철저한 회의론자인 캐릭터 ‘셜록 홈스’의 아버지인 아서 코난 도일 역시 실은 영매를 통해 영혼을 불러온다는 ‘강신술’의 열렬한 신봉자였다. 역사적으로 지도자들 뒤에는 늘 점쟁이나 점성술사가 있었다. 백악관을 좌지우지한 도널드 레이건의 점성술사 ‘조앤 퀴글리’와 명성황후를 미혹시킨 무당 ‘진령군’처럼 말이다. 삼성의 이병철 회장은 무려 ‘관상’ 면접을 통해 신입사원을 뽑았다. 이처럼 역사에 이름을 남긴 사람들의 뒤편에는 언제나 그림자처럼 ‘미신’이 붙어 다녔다.

또한 미신은 인류의 역사를 만들어왔다. 서양의 수학자이자 철학자 라이프니츠가 『주역』에 큰 감명을 받았다는 사실을 아는가? 그는 주역의 음과 양을 숫자에 적용해 이진법을 고안했다. 오버를 좀 보태서 말하자면 주역이 바로 지금의 디지털 문명을 탄생시킨 것이다. 저자는 이처럼 한 사람의 운명을 넘어 인류의 역사를 바꿔놓은 미신을 조명하며, 미신에 관한 다양한 일화들을 풀어놓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