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5 23:38 (금)
시프리앙 가이야르, 「정신을 제외한 모든 것」, 2020.
시프리앙 가이야르, 「정신을 제외한 모든 것」, 2020.
  • 하혜린
  • 승인 2021.01.04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프리앙 가이야르, 「정신을 제외한 모든 것」, 2020, 이중 노출 폴라로이드, 103x73x4.5cm. 사진=에르메스 재단

「정신을 제외한 모든 것」은 이중노출로 촬영한 폴라로이드 작업이다. 시프리앙 가이야르(Cyprien Gaillard)는 첫 번째 국경 봉쇄가 있기 전, LA 여행에서 마주한 풍경을 담아냈다. 

LA는 팬데믹의 시작으로 도시 곳곳에서 일상용품 공급 차질이 빚어지고 있었다. 하지만 알코올 소비는 폭증했다. 그는 어느 곳에서나 쉽게 찾아볼 수 있는 맥주 냉장고들을 포착했다. 더불어 인적이 뜸해지는 도시 속 왕성하게 분포 중인 외래종 식물들의 삶을 겹쳐 이중노출시켰다. 

중독 가능성이 다분한 맥주 소비의 증가와 외래 식물들의 번식. 이들은 인간이 야기한 대재앙 앞에 문명의 주권자가 되지 못하는 현실을 꼬집는다. 또 균형과 상호 관계 모색이라는 세계의 재조정을 제안한다. 

아뜰리에 에르메스는 가이야르의 개인전을 오는 1월 17일까지 연다. 사진과 조각, 설치, 퍼포먼스 등 다양한 매체를 활용해 문명을 관찰하는 가이야르의 세계를 살펴볼 수 있다. 

 

하혜린 기자 hhr210@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