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17 09:06 (월)
개념무기들
개념무기들
  • 김재호
  • 승인 2020.12.22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들뢰즈 실천철학의 행동학, 아우또노미아총서 72
조정환 지음 | 갈무리 | 432쪽

들뢰즈 사후 4반세기가 지났다. 그의 책은 시간이 지날수록 잊히기는커녕 더 생생하게 빛나고 더 많은 구독자를 얻고 있으며 새로운 철학을 파생하고 있다. 『차이와 반복』, 『안티 오이디푸스』, 『천 개의 고원』, 『시네마』 1, 2를 비롯한 그의 주요 저작들은 이제 누구도 건너뛸 수 없는 우리 시대의 고전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들뢰즈의 저작들은 현실 사회주의 사회들의 해체와 동시에 한국 사회에서 읽히기 시작했다. 이후 철학은 물론이고 문학, 영화, 미술, 건축, 정치 등 우리 삶의 다양한 영역에 들뢰즈의 사유는 깊은 영향을 미쳤다. 저자 조정환은 그 25년여 동안 꾸준히 들뢰즈를 공부해 왔다. 들뢰즈의 철학적 친구인 과타리와 네그리의 공저인 『자유의 새로운 공간』(1995) 번역을 시작으로, 『현대 프랑스 철학의 성격 논쟁』(1995)을 편역하고, 『들뢰즈 맑스주의』(2005)를 번역했으며 들뢰즈의 저서들을 개괄적으로 소개하는 〈들뢰즈 철학의 지층들과 고원들〉(2007)을 강의했고 이후 수년간 〈들뢰즈 집중 세미나〉를 운영했다.

이 책에서 저자는 들뢰즈가 스피노자의 윤리학(ethic)을 행동학(ethology)으로 읽었듯이 들뢰즈의 철학을 행동학으로 독해한다. 스피노자의 윤리학은 실체가 슬픔으로 정동되는 수동상태를 넘어서 기쁨으로 정동하는 능동상태로 이행함으로써 구원과 지복에 이르는 존재론적이고 인식론적인 진화과정을 서술한다. 이 책에서 들뢰즈는 이 행동학적 이행과정을 운동과 역량이라는 두 차원의 교차 속에서 규명하는 철학적 인물로 그려진다. 이 책의 각 장은, 크로노스의 시간 밑에서 아이온의 시간을 규명하고, 정념의 운동인 정서들 밑에서 정동의 떨림을 확인하고, 권력에 예속된 주체들 밑에서 전(前)인격적이고 전개체적이며 전기호적인 애벌레주체들의 우글거림을 감지하며, 이동의 속도 밑에서 이행의 속력을 식별하는 들뢰즈를 보여준다. 들뢰즈의 소수정치학은 중앙집권적 권력의 포획력에서 빠져나오는 탈영토화적 힘들의 도주역량과 그것들의 공통되기의 지도를 그리는 정치학으로 서술된다.

이 책에서 들뢰즈의 존재론적 행동학은 자본의 스펙터클 공간 속에서 그것에 대항하면서 다중이 구축해 낼 공통장의 얼개를 그려내는 지침으로 사용된다. 들뢰즈 이전에 한국 사회에서 지배적이었던 대안운동의 이념은 사회주의였다. 그것은 전위와 대중, 사회주의와 노동운동이라는 두 성분의 결합을 추구하되 전자의 관점과 입장을 중심으로 그 결합을 추구했다. 그 결과 그것은 점점 위로부터의 사회주의 정당에 의한 대중의 장악과 동일시되어 갔다. 이 책은 들뢰즈의 실천철학 속에서 이 전통적 관점을 역전시킬 경로, 즉 위에서의 좌파정치에 대한 아래로부터의 소수정치적 섭정이라는 실천방략을 모색한다. 아래로부터의 섭정이란 다중의 소수정치가 좌파정치를 전략적으로 규정하고 좌파정치가 소수정치의 전술단위로서 기능하는 관계 구도에 대한 정치적 상상이다. 이 책은 동역학과 운동학의 결합을 사유하되 동역학을 중심으로 운동학을 사유하는 들뢰즈의 실천철학이 우리에게 이러한 정치적 상상을 밀고 나갈 다양하고 유효한 개념무기들을 제공함을 명료한 언어로 밝혀 보여준다.

김재호 기자 kimyital@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