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6 23:09 (금)
좀더 단단한 내가 될래
좀더 단단한 내가 될래
  • 교수신문
  • 승인 2020.12.11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슬기 지음ㅣ뜻밖ㅣ264쪽

저자는 회사가 힘들고 삶에 지쳐서 도망치듯 크로스핏을 시작했는데, 그만 그 매력에 확 빠져버렸다. 점심시간에도, 연차 쓴 날에도 크로스핏을 하러 갔다. 퇴사하고 싶었지만 크로스핏 때문에 그럴 수 없었다. 월급 받아야 운동을 등록하고, 크로스핏 체육관이 회사와 가까웠기 때문이다. 키 157cm에 몸무게 43kg 시절, 사람들이 “예쁘다”고 칭찬해주던 시절에는 마음이 공허했는데, 운동을 하면서 허했던 마음이 채워졌다. “한 번 더! 할 수 있어!” 크로스핏 특유의 파이팅 문화는 바닥난 에너지를 끌어올려 주었고, 스스로의 기록을 깨나가면서 성취감도 얻을 수 있었다. 매번 새롭지도 않고 매번 성과를 낼 수도 없는 평범한 회사원에게 크로스핏은 너무나 매력적인 스포츠였다. 하지만 동시에 너무나 힘든 운동이기도 했다.

크로스핏에 지칠 때면 그녀는 달리기로 도망쳤다. 어린 시절 운동회 때면 달리기 꼴찌를 도맡아 하고 체육 시간을 싫어했던 학생이었는데, 꾸준히 달리다 보니 어느새 풀 마라톤까지 뛰게 됐다. 상극이라는 달리기와 크로스핏을 동시에 하는 저자에게 사람들은 묻는다. “‘어떻게 매일같이 고강도 운동을 해? 어떻게 풀 마라톤을 뛴 거야? 어쩌다 운동 에세이를 쓰게 됐어?” 이 질문들에 대한 답을 담은 에세이 『좀더 단단한 내가 될래』는 몸과 마음이 건강한 사람이 만들어가는 활기찬 일상을 솔직하고 담백하게 보여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