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6 18:04 (금)
그들의 윤리 우리의 윤리
그들의 윤리 우리의 윤리
  • 교수신문
  • 승인 2020.11.30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온 트로츠키, 존 듀이, 조지 노백 지음 | 이수현, 천형석, 최일붕 옮김 | 책갈피 | 184쪽

러시아 혁명가 레온 트로츠키의 사망 80년을 맞아, 그의 명저 『그들의 윤리, 우리의 윤리』 개정판이 나왔다. 트로츠키는 모스크바 재판이 한창이던 1938년, 스탈린 체제의 끔찍한 실상이 일부 드러나던 때 이 책을 썼다. 당시 자유주의 지식인들은 마르크스주의에서 이탈한 자신들을 합리화하고자, 볼셰비키가 ‘비윤리적’이며 예수회의 악명 높은 금언 “목적은 수단을 정당화한다”를 따르고 있다고 비난했다. 트로츠키는 『그들의 윤리, 우리의 윤리』를 발표하며 자유주의자들의 윤리를 혁명적 마르크스주의 관점에서 날카롭게 논박했다.

그러나 마르크스주의가 부정하는 것은 추상적 보편 윤리, 즉 언제 어느 상황에서나 모두가 지켜야 할 윤리가 있다는 생각이다. 이런 보편 윤리는 가능하지 않다. 옳고 그름의 개념은 시대에 따라, 사회집단에 따라 엄청나게 다르기 때문이다. 인간의 행동에 대한 상반된 윤리적 평가는 쉽게 찾을 수 있다. 고리대금업은 서양 중세 사회에서는 비윤리적 행위였지만, 오늘날에는 금융 투자라며 장려된다. 또, 한 부류의 사람들이 최선이라고 생각하는 행동을 다른 부류의 사람들은 최악이라고 생각한다. 파업 파괴자는 기업주에게는 좋은 일을 하는 것이지만 노동자들에게는 나쁜 짓을 하는 것이다.

또 다른 흔한 오해는 마르크스주의가 목적을 위해서라면 수단을 가리지 않는다는 것이다.

물론 마르크스주의 윤리는 이상주의 윤리와 달리, 목적이 옳아도 수단은 수단대로 옳아야 한다고 주장하지 않는다. 이런 추상적 윤리는 구체적 맥락을 고려하지 않는 것이고 비현실적이다. 그렇지만 실용주의 윤리처럼 목적과 수단을 분리하면서 목적이 수단을 늘 정당화한다고 보지도 않는다.

마르크스주의는 언제나 목적이 수단을 정당화하는 것도 아니고, 언제나 목적과 수단이 일치해야 하는 것도 아니라고 주장한다. 이것은 마르크스주의자가 사용해도 되는 수단과 사용해서는 안 되는 수단이 있다는 뜻이다.

그렇다면 진정한 사회 변화를 추구하는 사람들에게 어떤 수단이 허용되고 어떤 수단이 불허되는 것일까? 그 기준은 무엇일까? 이 책은 이에 대한 트로츠키의 대답이다. 특히 수단과 목적의 관계를 놓고 트로츠키와 실용주의 철학자 존 듀이가 벌이는 논쟁은 이를 분명히 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