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3 17:55 (목)
선진화된 교육시스템, 한국의 미래를 생각한다
선진화된 교육시스템, 한국의 미래를 생각한다
  • 교수신문
  • 승인 2020.11.20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는 1960년 GDP 69달러의 세계 최빈국에서 현재 7대 수출국으로 경제적인 큰 발전을 이루었다. 한류문화와 함께 아시아에서 정치·경제 문화로 성공한 국가가 되었고 많은 유학생들이 한국을 찾고 있다. 이러한 배경에는 국민들이 자녀의 교육을 위해서라면 아낌없이 투자하는 대단한 열정이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세계 청렴지수를 보면 덴마크, 뉴질랜드, 핀란드, 스웨덴 순이며 10위 안의 아시아 국가로는 유일하게 싱가포르가 7위에 랭크되어 있으며 한국의 청렴도 순위는 57위에 불과하다. 또한 행복지수는 1위 핀란드, 2위 노르웨이에 이어 덴마크, 아이슬란드, 스위스 순이다. 이처럼 청렴지수와 행복지수가 높은 국가들은 하나같이 북유럽의 교육 선진국들이다. 교육선진국들의 공통점은 500년 전 권력의 부패에 항거한 독일을 도와 30년 전쟁에 연합한 북유럽, 영국, 프랑스와 같은 국가들이다. 

이들 교육 선진국들은 어릴 때부터 청렴성과 창의성, 인성교육에 집중을 한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부실한 교육정책의 결과로 다음 세대들에게 고귀한 인격과 도덕성에 기초한 역사와 문화, 윤리의식이 도외시되고 과도한 경쟁과 물질, 쾌락 중심의 왜곡된 가치관이 숭상되는 방향으로 변질되어 공교육에 대한 국민들의 불신이 심화되었다. 

체험과 감성, 윤리, 사고 중심의 선진화된 교육시스템으로 과감한 개혁 시도가 필요하다. 

한국의 자살률은 10만 명당 31.7명으로 OECD 최다국가가 되었고 대학생 자살률 세계 1위, 아동음란물 노출, 알코올 소비량, 연평균 근로시간이 가장 많은 나라로 인식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교육정책과 깊이 연관되어 있다고 생각한다. 한국의 대학은 교수당 학생수가 26.5명으로 OECD 평균 15명보다 거의 2배에 달하며 일본의 10명에 비하면 3배에 가까워서 교육의 질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공학계열의 취업률은 일본이 100%이고 싱가포르가 95%인 것에 비하여 우리나라의 평균취업률은 52%에 불과하다. 한국의 중소기업체수는 99.9%이며 대기업수는 0.01%에 불과하다. 중소기업의 종사자수는 82.2%이며 대기업의 수는 0.01%에 불과한데 매출은 68%에 달하고 있다. 

상위 20개 대기업은 3~4개의 계열회사로 S·L·H 그룹 등 4개로 국한된다. 지역별 업체 수는 서울이 21.5%, 경기도가 21.4%로써 40% 이상이 수도권에 분포되어 있다. 독일은 300명 이상의 Mittel stand(중견기업)이 10만개에 달하는데 한국은 300만개이상의 기업체 중에서 1천600개에 불과하다. 

2014년 통계를 보면 취업자 평균연봉이 중소기업은 2천645만원이고 중견기업은 4천282만원으로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연봉이 거의 2배에 달한다. 

기업 당 평균종업원 수는 19명이며 업력이 10년 미만인 업체가 69.6%이고 평균 연매출액은 26억 원이며 평균 업력은 3년에 불과하다. 

이러한 환경은 결국 10%이내의 수능 우수자들만이 명문대학에 진학을 하고, 대기업 취업생들이 또래에 비하여 2배 가까운 연봉을 받게 되는데, 이러한 한정된 특권층에 진입하기 위해 대학생들이 스펙 쌓기에 인생을 투자하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부정한 방법을 동원해서라도 소수의 엘리트 카르텔에 진입을 하려고 힘쓴다. 

이러한 풍토에서는 청렴성이 유지되기가 매우 어렵다. 그래서 한국의 교육환경은 헌법 제37조 2항의 ‘개인의 기회를 균등히 하고, 능력을 최고도로 발휘하게 하며’라는 취지가 무색하게 되었다.
 
교육부가 유치원개혁의 방법으로 ‘에듀파인, 처음학교’와 같은 전산관리 시스템을 도입한 것은 국민들에게 균등한 기회를 제공하는 선진교육환경을 고려한 우수한 제도임을 공감해야 한다. 커리큘럼도 고착된 이론교육에서 벗어나 체험과 감성(공감능력), 윤리, 사고 중심의 선진화된 교육시스템으로 과감히 개혁을 시도해야 할 것이다. 이제는 한국의 미래가 교육개혁의 성패 여부에 달려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시점이 된 것이다.

 

이세환 한국사립대학교수회연합회 전문대학특임위원장 
두원공과대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