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4 14:13 (일)
“K-MOOC, 다양한 강좌 개설·일부 비용 징수도 검토 필요”
“K-MOOC, 다양한 강좌 개설·일부 비용 징수도 검토 필요”
  • 하혜린
  • 승인 2020.11.04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입법조사처, K-MOOC 개선 정책·입법 방안 제시
사진=픽사베이

“K-MOOC는 효율적인 운영을 위한 체계가 부족하다.”
국회입법조사처(처장 직무대리 오명호)가 ‘한국형 공개 온라인강좌’(K-MOOC) 현황을 분석하고 개선 정책과 입법 방안을 2일 내놓았다. 

K-MOOC는 누구나 무료로 수강할 수 있는 한국형 온라인 서비스다. 해당 온라인 강좌는 2015년에 시작한 이후 강좌 수와 수강 신청이 매년 증가해 작년 기준 개설 강좌는 7백45개, 수강신청은 39만2천62건, 누적 회원 수는 총 50만5천1백65명을 기록했다. 

K-MOOC는 학습자 수요가 많음에도 이에 부합하는 콘텐츠가 부족해 강좌 이수율이 낮다는 평가를 받았다. 해당 강좌는 또 대학생 강좌 이수를 학점으로 인정하기 위한 기반이 미흡해 효율적 운영을 위한 체계가 부족하다고 국회입법조사처는 지적했다.  

국회입법조사처는 K-MOOC 개선 정책과 입법 방안을 제시했다. 우선, K-MOOC 활성화와 학습자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다양한 주제에 대한 강좌 발굴과 개설이 필요하다고 했다. 일부 강좌는 비용을 징수하는 방안도 검토가 필요하다고 했으며, 대학은 K-MOOC 강좌를 이수한 경우 학점으로 인정하기 위한 기준과 방식에 대한 규정을 명시하는 방안도 제안했다. 국회입법조사처는 한국의 학습자 특성과 교육환경에 맞는 K-MOOC 플랫폼을 개발할 수 있는 지원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하혜린 기자 hhr210@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