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6 18:15 (월)
건국대병원 교수, 대한진단검사의학회 영문학술지 최우수논문상 수상
건국대병원 교수, 대한진단검사의학회 영문학술지 최우수논문상 수상
  • 장기영
  • 승인 2020.10.13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한아 건국대병원 교수
허미나 건국대병원 교수

허미나, 김한아 건국대병원 교수(진단검사의학과)팀이 올해 대한진단검사의학회 국제학술대회(영문: LMCE 2020 & KSLM 61st Annual Meeting)에서 ‘대한진단검사의학회 영문학술지 최우수논문상’을 수상했다. 

수상 논문은 ‘Proenkephalin, neutrophil gelatinase-associated lipocalin, and estimated glomerular filtration rates in patients with sepsis (패혈증 환자에서 proenkephalin과 neutrophil gelatinase-associated lipocalin, 추정사구체 여과율의 비교)’이다. 대한진단검사의학회 영문학술지 최우수논문상은 SCI급 국제 학술지인 ‘Annals of Laboratory Medicine’에 게재된 논문 중 최다 피인용 된 논문의 저자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이번 연구는 독일과 이탈리아 연구진과 함께 진행한 국제 공동 연구이다. 패혈증의 중증도와 급성신손상의 진단 및 예후 예측, 임상적 결과와 관련해 새롭게 개발된 혈장 proenkephalin (PENK)과 기존에 임상 검사실에서 사용 중인 neutrophil gelatinase-associated lipocalin (NGAL)과 추정사구체 여과율을 비교한 최초의 연구이다.

본 연구에서는 PENK이 급성신손상 발생 및 신장 대체 용법 필요성 예측에 NGAL보다 우수하고, NGAL과 달리 염증의 영향을 받지 않으면서 30일 사망률 예측에 우수함을 보였다. 따라서 PENK이 패혈증을 포함한 중환자 진료 시 급성신손상의 진단 및 예후 예측에 객관적이고 유망한 생물학적 표지자임을 제시하고 있다.

허미나, 김한아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패혈증으로 인한 급성신손상 환자가 조기에 진단받고 치료받는 데 많은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