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8 18:34 (수)
김주용 숭실대 교수, 구리 특수복합사 적용 마스크 개발
김주용 숭실대 교수, 구리 특수복합사 적용 마스크 개발
  • 장기영
  • 승인 2020.10.13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주용 숭실대 교수(유기신소재파이버공학과)와 손용식 케이원텍스 대표가 구리(copper) 특수복합사를 적용한 항바이러스성 마스크(K29TEX·사진)를 공동 개발해 출시했다. 이 마스크는 지난 7월 1일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에서 섬유 분야 최초로 코로나 타겟 항바이러스 성능을 인정받았다. 

숭실대와 케이원텍스는 다양한 기능성 구리 복합사 개발을 위해 10여 년 전부터 꾸준히 공동 연구를 추진해왔다. 이번에 출시한 마스크는 직경 70㎛(마이크로미터·100만분의 1m)의 구리사를 친환경 원사와 합사해 직조한 원단을 활용한 것으로 항균 및 항바이러스성이 뛰어난 구리사의 최적 함량과 조직 설계에 따라 효과적으로 바이러스를 사멸할 수 있는 원단으로 제작됐다. 

구리는 유해 박테리아 99.9%가 사멸하는 항균물질로 지난 2008년 미국 환경보호청(US EPA)의 승인을 받았으며, 악취 발생을 효과적으로 억제하는 기능을 가지고 있어 장기간 사용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마스크 K29TEX는 구리가 50% 이상 함유됐으며, 각종 공인기관 시험 결과를 통해 우수한 항균·소취 성능을 확인했다. 또한 코로나를 비롯한 다양한 바이러스 원인균을 30분 내로 대부분 소멸시키는 것으로 평가됐다. 본 제품은 형태 변형이 적기 때문에 입체적 안정성이 우수하고, 피부와 일정 공간을 유지시켜주기 때문에 피부 자극이 덜하다. 그뿐만 아니라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의 통기성을 보유해 착용 쾌적성이 기존 보건용 마스크보다 우수하다. 

코로나로 인해 글로벌 시장에서도 항바이러스 및 항균소재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이로 인해 국내·외 많은 섬유기업들이 금속 증착, 금속 파우더 혼입 등의 다양한 방법을 통한 소재 개발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으나 아직 뚜렷한 성능이 보고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마스크 K29TEX의 개발은 획기적인 진전이다. 

김 교수는 “항바이러스 섬유 소재 개발을 시작으로 국내 섬유기업들이 K-방역의 프리미엄 특수를 누릴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앞으로 국내에서 우수한 방역 소재가 활발히 연구되고 사업화될 수 있도록 체계적인 지원책과 인프라가 조속히 구축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