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5 15:22 (수)
4년제 대학, 전형료 수입으로 4년 동안 총 5,988억원 거둬
4년제 대학, 전형료 수입으로 4년 동안 총 5,988억원 거둬
  • 장혜승 기자
  • 승인 2020.10.06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려대, 1인당 대입전형료 10만원대로 가장 비싸
경희대, 3년 연속으로 가장 많은 대입전형료 수입 기록
배준영 의원. 사진=배준영 의원실 제공
배준영 의원. 사진=배준영 의원실 제공

전국 4년제 대학들이 2017년부터 2020년까지 최근 4년간 총 5988억 원의 대입전형료 수입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배준영 의원(국민의힘, 인천 중구·강화군·옹진군)이 지난 3일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국 200여 4년제 대학이 전형료 수입으로 4년 동안 총 5988억원의 수입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4년제 대학의 대입전형료 수입액은 2017학년도 1592억 4600만원에서 2018년 1470억원, 2019년 1499억 4200만원, 2020년 1425억 8263만원을 기록했다. 올해 대입전형료 수익이 줄어든 이유는 2017~2019학년도 대입 총 지원자 수가 30~31만명에 달했지만 2020학년도에는 20만명 대로 떨어졌기 때문이다.
 
같은 기간 대학이 거둔 전형료 수익 총액을 총지원자 수로 나눈 1인당 입학전형료는 2017년 5만1919원에서 2018년 4만7497원으로 낮아진 뒤, 2019년 4만7687원, 2020년 4만7806원으로 2년 연속 다시 올랐다.

배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7년 입시전형료를 획기적으로 낮추는 방안을 강구하라고 했지만 2018학년도에 1인당 약 4천원 내린 것이 전부”라며 “최근 2년 동안 대학의 입시전형료가 다시 오르고 있어 정부가 대입전형료를 낮추겠다는 의지가 있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경희대(본교)가 2016년부터 2019년까지 3년 연속으로 가장 많은 대입전형료 수입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희대가 3년 동안 거둬들인 전형료 수입액은 총 196억 9550만원에 달한다.

2019학년도 기준으로 1인당 대입전형료가 가장 비싼 대학은 고려대(본교)로 4년제 대학 중 유일하게 10만원 대(10만105원)를 기록했으며 포항공대(8만8619원)와 추계예술대(7만9819원)가 뒤를 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