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8 12:13 (수)
허윤미 교수팀, 쌍둥이 연구분야 전문학술지 논문 발표
허윤미 교수팀, 쌍둥이 연구분야 전문학술지 논문 발표
  • 장정안
  • 승인 2020.09.24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대(총장 임홍재) 허윤미 교수(교양대학·사진)가 한국 남아의 사춘기 변성 시작 연령은 유전이 59%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연구결과는 쌍둥이 연구 분야 전문학술지 Twin Research and Human Genetics’에 9월 게재됐다.

변성은 사춘기 성호르몬의 다량 분비로 인해 성대의 길이가 급속하게 길어지고 음성이 저음으로 변화하는 현상을 말한다. 변성이 시작되는 시기는 개인에 따라 차이가 나며, 인종, 민족, 영양상태, 생활환경에 따라 차이가 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허 교수는 한국인 남자 쌍둥이 955명을 조사해 한국 청소년들의 변성이 시작되는 시기에 미치는 유전의 영향이 59%임을 밝혀냈다. 즉, 한국 청소년들의 변성시작 연령의 개인차에 유전적 요인이 59% 개입된다는 것이다. 이 연구는 한국인의 변성시기에 미치는 유전의 영향에 관한 최초의 보고이다.

또한 이번 연구에서는 최근 한국 청소년들의 변성이 시작되는 연령이 점차 빨라지고 있으며, 특히 지난 10여년 동안 변성시작 연령이 평균 4.3개월이 빨라진 사실을 밝혔다.

이 연구는 허 교수가 지난해 한국인 여성을 대상으로 초경시작 연령에 미치는 유전의 영향을 조사한 연구에 대한 후속연구로 진행됐다. 한국인 여성의 초경시작 연령에는 유전의 영향이 72%로 나타났다. 한편, 본연구 과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한의학연구원,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으로 이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