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0 15:40 (금)
살며 사랑하며 기르며
살며 사랑하며 기르며
  • 김재호
  • 승인 2020.09.25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키 콜리스 하비 지음 | 김미정 옮김 | 을유문화사 | 380쪽

 

인간은 어떻게 동물을 반려하게 되었고, 또 어쩌다 그들을 사랑하게 되었을까. 우리는 왜 그들에게 이름을 붙이려 하고, 가족의 일부로 여길까.

 

동물을 향한 사랑은 가끔 너무 간단해 보여서 질문이 필요하지 않은 것처럼 느껴진다. 이렇게 귀여운데 나를 잘 따르기까지 한다면 그 존재를 사랑할 수밖에 없지 않을까? 그러나 조금 생각해 보면 이 문제는 그렇게 간단하지 않다. 만약 ‘귀엽고 나를 잘 따른다’는 이유가 정말로 자연스러운 것이라면, 높은 지능과 이타성을 가진 다른 동물들도 반려동물을 키우려 했을 것이다. 그러나 인간은 지구에서 유일하게 자신과 다른 생물을 가족으로 받아들이는 동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