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4 19:28 (금)
건양대 융합디자인학과, 세계 3대 디자인공모전 모두 수상
건양대 융합디자인학과, 세계 3대 디자인공모전 모두 수상
  • 김현수
  • 승인 2020.09.21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양대 PRIME창의융합대학 융합디자인학과가 세계 3대 디자인 공모전인 ‘iF디자인어워드’(독일), ‘레드닷(Red Dot)디자인어워드’(독일), ‘IDEA디자인어워드’(미국)에서 4년 연속 수상자를 배출하며 그랜드슬램을 달성했다.

건양대는 올해 발표된 ‘2020 IDEA디자인어워드’에서 융합디자인학과 정윤선 씨의 작품 ‘Breasy’(사진)가 본상인 ‘Finalist’를 수상했다고 밝혔다.

'Breasy'는 천식을 앓고 있는 아동을 위한 동물 모양의 휴대용 마스크형 흡입기다. 코뿔소, 돼지, 새 등 원하는 동물코 액세서리를 부착해 아동들이 치료에 대한 거부감과 두려움 없이 일종의 놀이처럼 천식 흡입기를 사용할 수 있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2020 iF디자인어워드’ 발표 결과 융합디자인학과 송아름, 오지민(4학년) 학생의 작품 ‘MBDL’이 본상을 수상했다.

MBDL은 6가지 모듈로 구성돼 사용자가 원하는 기능과 형태로 조합해 사용할 수 있는 디지털도어록이다. 모션을 통해 보안 해제가 가능하고 모바일기기와 연계해 외부에서 조작이 가능하며 손 사용이 어려운 경우 도어록 하단의 프로젝터 패턴을 투사해 발로 잠금 해제도 가능하다. 또한 가족과 방문자의 정보를 분류해서 위험한 사람이 발견되면 모바일 기기 앱을 통해 알 수 있다.

이로써 건양대 융합디자인학과는 2017년 iF디자인어워드 골드(대상) 수상, 2018년 레드닷디자인어워드 본상 수상, 2019년 레드닷디자인어워드 본상 수상, 2020년 IDEA디자인어워드 본상 및 iF디자인어워드 본상 수상을 통해 세계 3대 디자인 공모전에서 모두 수상하는 그랜드슬램을 달성함과 동시에 4년 연속 수상이라는 기록도 만들어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