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8 18:34 (수)
강릉 바닷가에서 수집한 유리 조각 40여 년 전 추억 소환하는 작품이 되다
강릉 바닷가에서 수집한 유리 조각 40여 년 전 추억 소환하는 작품이 되다
  • 방완재
  • 승인 2020.09.18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미술원 디자인과 김경균 교수, 강릉으로 이주 후 바닷가에서 주운 유리 조각으로 영문 서체 중심 작품 제작
- 고급 판화용지로 만든 타이포그래피 아트포스터도 함께 전시...판매 수익금은 바다환경보호를 위해 기부
- 9월 18일부터 10월 18일까지 강릉 테라로사 커피공장
김경균 교수의 유리알유희 포스터
김경균 교수의 유리알유희 포스터

한국예술종합학교(총장 김봉렬) 미술원 디자인과 김경균 교수가 개인전 <유리알유희>를 9월 18일(금)부터 10월 18일(까지 강릉 테라로사 커피공장에서 개최한다.

 <유리알유희>는 김 교수가 강릉으로 이주 후 1년 동안 경포, 안목, 사천, 연곡, 주문진 등 인근 바닷가를 거닐며 수집한 유리 조각으로 영문 서체를 만드는 등 다양한 실험을 전개한 작품들이 선보인다.

 김 교수는 바다에 나갔다가 파도에 밀려온 쓰레기 더미를 치우다 우연히 유리병 조각을 발견했는데, 오래된 그 유리 조각에‘경월’이라는 글씨를 발견한다. 순간 40여 년 전의 추억이 소환되었는데, 바로 대학 재수를 결심하고 찾았던 주문진 바닷가에서 신세를 한탄하며 던져버렸던 소주병과 여자 친구와 헤어진 뒤에도, 친한 친구가 먼저 세상을 떠났을 때에도 아픔을 받아주던 바다를 떠올린 것이다.

김 교수는 “그 자연스러운 과정에 내가 개입하는 것이 어쩌면 친환경적인 행위가 아닐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잠시 했었다. 처음에는 바다 환경을 위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리라 생각했는데 지금은 나 자신을 정화하는 마음 수행이 되고 있다.”며 “가끔은 걸어온 내 발자국을 돌아보지만 파도가 지나간 뒤에는 결국 아무런 흔적도 남아있지 않다. 모든 허물을 다 지워주고 받아주는 친구, 그래서 바다가 참 좋다.”고 적었다. 

 한편 이번 전시에 선보이는 영문 타이포그래피 아트포스터 7종은 고급 판화용지로 제작하여 온라인 한정 판매하며, 판매 수익금은 바다환경보호를 위해 사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