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0 16:15 (금)
“연구윤리 문제 계속돼 정부 차원의 대응 강화”
“연구윤리 문제 계속돼 정부 차원의 대응 강화”
  • 장성환
  • 승인 2020.09.22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연구재단, ‘연구윤리지원센터’ 체계 갖춰
출처 : 한국연구재단(2020), ‘최근 연구윤리 이슈와 한국연구재단의 대응’

한국연구재단이 연구윤리와 관련한 정책 이슈에 종합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기존 연구윤리실보다 한층 강화된 ‘연구윤리지원센터’ 체계를 갖췄다. 

지난 2018년 부실학회와 그로 인한 학계의 도덕적 해이 문제가 논란이 된 데 이어 지난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자녀의 논문 제1저자 등재에 따른 미성년자 연구 참여 문제 등 연구윤리와 관련된 여러 이슈들이 최근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연구재단은 연구윤리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고자 지난 7월 기존 조직이었던 연구윤리실을 확대해 연구윤리지원센터를 개소했다. 연구윤리실은 연구 부족 검증과 연구비 정산 등 기본적인 업무만 담당했으나, 연구윤리지원센터는 여기서 한 발 더 나아가 연구 현장의 연구윤리 확립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각종 제도 개선 방안의 현장 적용을 실효성 있게 추진한다. 또한 연구 부정사건을 조사하고 제재하는 등 사후관리 역할까지 맡는다. 대학 총장의 연구부정 등 대학별 연구윤리위원회 심사가 어려운 사안에 대해 조사와 판정을 맡고 연구 부정행위 신고 및 상담센터도 운영하게 된다.

구영실 교육부 학술진흥과장은 “지난 2018년 11월부터 연구윤리와 관련된 여러 문제가 계속 생겨 정부 차원의 대처를 할 필요성을 느끼게 됐다”며 “연구윤리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연구윤리 강화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오는 22일 한국연구재단은 연구윤리지원센터를 개소와 함께 학술단체총연합회, 대학연구윤리협의회와 ‘연구윤리의 새로운 지평 - 이슈와 대응’이라는 주제로 ‘2020년 제2차 연구윤리 포럼’을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개회식에는 노정혜 한국연구재단 이사장의 개회사, 박창원 학술단체총연합회(이하 학총) 회장의 환영사, 박백범 교육부 차관과 김성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의 축사가 예정돼 있다. 김해도 연구윤리지원센터 센터장의 ‘최근 연구윤리 이슈와 한국연구재단의 대응’, 이인재 대학연구윤리협의회 사무총장의 ‘선진국 수준의 대학 연구윤리 확립 방안’, 남승훈 출연(연)과학기술인협의회총연합회 회장의 ‘출연연 연구헌장 인식에 기반한 연구윤리 선진화 방안’ 등 주제 발표가 이뤄진다.

이후 박창원 학총 회장을 좌장으로 이원용 연세대 교수, 현명호 중앙대 교수, 김진수 한국화학연구원 박사, 구영실 교육부 학술진흥과장, 이제준 과기부 연구제도혁신과장이 ‘연구윤리 이슈와 대응’이라는 주제로 종합 토론을 펼친다. 

장성환 기자 gijahwan90@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