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6 10:48 (토)
지역 발전과 인재 양성의 요람, 국립안동대학교 2021학년도 신입생 수시모집
지역 발전과 인재 양성의 요람, 국립안동대학교 2021학년도 신입생 수시모집
  • 방완재
  • 승인 2020.09.15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23일~28일 원서접수…1246명 모집-

국립안동대학교(총장 권순태)는 9월 23일부터 28일까지 2021학년도 신입생 수시모집을 한다. 모집인원은 1,246명(정원외 포함)으로 전체 모집인원(1,558명)의 약 80%를 차지한다.

  전형별 모집인원은 일반학생전형 591명, 지역인재전형 279명, 고른기회전형 15명, 사회통합전형 33명, ANU미래인재전형(학생부종합) 176명, 실기전형 50명, 체육특기자전형 12명, 특성화고출신자전형(정원외) 21명, 특성화고졸재직자전형(정원외) 10명, 사회적배려자전형(정원외, 학생부종합) 12명, 농어촌학생전형(정원외, 학생부종합) 47명이다.

  안동대학교 수시모집은 모든 전형 간 3회까지 복수지원이 가능하다. 학생부교과 전형에서 사범대학의 인ㆍ적성 면접이 폐지됐고, 학생부교과 모든 전형에서 교과성적 100%로 신입생을 선발한다.

  또한, 학생부종합에서는 자기소개서를 받지 않고, ANU미래인재전형 외 사회적배려자전형과 농어촌학생전형은 면접 없이 학교생활기록부로만 신입생을 선발한다.

  특히, 수능 최저학력 기준을 전년 대비 완화하는 등 대입 전형 방법을 간소화해 수험생의 부담을 낮췄다.

  안동대학교는 지역인재 및 기회균형 모집을 위해 지역인재전형 등 6개 전형에서 384명을 모집해 지역 국립대학으로서의 사회적 책무성을 높이는 데 힘쓰고 있다. 뿐만 아니라 학생부교과전형·학생부종합전형·실기위주전형 등 다양한 전형 설계로 여러 분야에 특기와 소질이 있는 학생을 선발해 우수한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이로서

  또한, 코로나19 대비 면접평가를 비대면으로 전환하고 실기평가의 경우 접촉을 완화하는 방식으로 조정해 지역사회 감염 위험을 최소화하는 등 수험생 응시기회를 최대한 보호할 수 있도록 방역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안동대 권순태 총장은 “우리 대학은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소프트웨어(SW) 중심대학사업, LINC+ 2단계사업, 신산업분야 청소년인재양성사업, 국립대학육성사업, 대학혁신지원사업,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대학중점연구소 지원사업, 청년TLO육성사업, 대학일자리센터사업 등 전국 대학 중 가장 많은 총 10개의 국책사업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루었다.”며, “이를 계기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는 미래형 융합인재 양성의 메카로서 지역사회와 상생·발전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협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안동대는 현재 약 6500여 명의 학생이 재학하고 있으며, 생명과학대학을 특성화단과대학으로 지정하고 6개 단과대학, 6개 학부, 40개 학과, 4개 대학원으로 편제돼 있다.

  전임교원 1인당 학생 수가 24.4명으로 우수한 교육이 이뤄지고 있으며 평균 등록금이 학기당 약 187만 원으로 사립대의 절반 수준이다. 장학금 수혜율은 재학생 수 대비 75%로 학생 대다수가 장학금 혜택을 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전국 상위 수준의 교원임용고시 합격률[최근 6년 연속 60명 이상 임용시험 합격(모집인원 167명)]을 달성하는 등 우수한 공교육 제공을 통해 영남 교육의 전통가치 계승과 창의혁신, 인성교육으로 경북도청 소재지 최우수 국립대학으로 도약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