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3 17:27 (금)
2020 머크 어워드에 서울대 홍용택 교수
2020 머크 어워드에 서울대 홍용택 교수
  • 조재근
  • 승인 2020.08.25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젊은 과학자상에는 숙명여대 이현구 교수
홍용택 서울대 교수, 글렌영 한국머크 대표, 이현구 숙명여대 교수(왼쪽부터).
홍용택 서울대 교수, 글렌영 한국머크 대표, 이현구 숙명여대 교수(왼쪽부터).

 

한국머크(대표이사 글렌 영)가 주최하는 제17회 ‘머크 어워드’ 수상자로 서울대 홍용택 교수가 선정됐다. ‘머크 젊은 과학자상’은 숙명여대 이현구 교수가 받았다. 

홍 교수는 인쇄 공정 기반 신축성 하이브리드 전자 기술을 개발해 심한 기계적 변형에도 안정적으로 동작하는 신축성 디스플레이, 센서, 전자피부 시스템을 실증함으로써 차세대 플렉서블 디스플레이와 신축성 웨어러블 분야 발전에 기여했고 국제적으로 인쇄 및 유연화 소재 전자공학 분야에서 탁월한 업적상을 받는 등 해당 기술의 학문적, 기술적, 산업적 효용성을 입증했다. 

홍용택 교수는 “그 동안 물심양면으로 많은 도움을 주신 디스플레이 학계와 산업계에 계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지금 디스플레이 기술은 또 한번의 도약과 함께 새로운 분야로의 확장이 절실하게 필요한 시기이다. 머크사를 비롯한 많은 회사들과 연구자들이 변신을 통해 새로운 길을 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유연 신축성 전자 기술이 이러한 시대의 흐름에 잘 녹아 들어가 미래 사회를 변화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2020 머크 젊은 과학자상 수상자인 숙명여자대학교 ICT융합공학부 전자공학전공 이현구 교수는 디스플레이와 조명 분야 관련 액정디스플레이(LCD),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양자점발광다이오드(QLED)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해 연구했으며 특히 OLED의 경우 소재, 소자, 회로, 패널, 광학시뮬레이션에 이르는 폭넓은 연구를 진행해 산업과 학계에 기여를 했다.

최근 가장 큰 주목을 받고 있는 가상, 증강현실의 핵심 부품인 OLED 마이크로 디스플레이 관련 과제의 과제책임자로 과제를 수행하며 국내 최초의 SXGA급 OLED 마이크로 디스플레이를 개발하는 등 OLED 마이크로 디스플레이의 국산화를 위한 기술 발전에 공헌했다.

이현구 교수는 “디스플레이 분야의 권위 있는 상인 머크 젊은 과학자 상을 수상하게 되어 너무나 기쁘고 큰 영광으로 생각한다. 새로운 환경에서 새로운 연구를 시작할 수 있게 도움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향후 미래 디스플레이 기술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 정진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글렌 영 한국머크 대표이사는 “머크가 한국에서 31주년을 맞이하는 동안 전자산업의 진화와 성장을 지켜봤다”며 “디스플레이가 구현하는 콘텐츠가 어떻게 변화되고 있는지, 그 콘텐츠를 보는 소비자들은 어떤 욕구를 가지고 있는지, 더 나아가 디지털에 둘러 싸인 미래의 삶이 어떻게 펼쳐질지 진지하게 고민해 볼 것”이라고 전했다.

머크 어워드는 디스플레이 기술 부분의 뛰어난 과학적 업적을 기리기 위해 머크의 액정 연구 100주년인 2004년에 한국정보디스플레이학회(KIDS)가 주관하는 IMID에서 제정된 기술논문상이다. 006년에는 머크 젊은 과학자상으로 확대된 후 액정발견 125주년이었던 2013년 제10회 머크 어워드상부터 KIDS와 함께 시상 내역과 포상을 논문상에서 학술상으로 변경하며 한국 디스플레이 산업 발전을 위한 전환점을 마련해 왔다.

머크는 빠르게 성장하는 전자와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안정적인 고품질 소재를 공급하기 위해 2008년 1100만 유로를 투자해 2010년 5월 한국에 첨단기술센터를, 2011년 10월에는 OLED 어플리케이션 합성 연구소를, 2015년 5월에는 OLED 애플리케이션 센터(응용연구소, OAC)를 개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