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7 18:26 (화)
인하대, 동아시아 최초로 멸종위기 참고래의 플라스틱 섭취 확인
인하대, 동아시아 최초로 멸종위기 참고래의 플라스틱 섭취 확인
  • 이혜인
  • 승인 2020.08.25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하대 해양과학과 해양동물학 연구실
제주도에 좌초된 참고래 사체 부검
위장, 소장, 고래수염에서 플라스틱 쓰레기 발견

 동아시아 최초로 대형 참고래의 체내에서 플라스틱 쓰레기를 발견했다. 

  인하대(총장·조명우)는 최근 제주시 한림읍에 좌초된 참고래의 소화기관과 수염에서 플라스틱 쓰레기를 발견했다고 25일 밝혔다.

  인하대 해양과학과 김태원 교수가 연구책임을 맡고 바이오메디컬 사이언스·엔지니어링 전공 석사과정 임지빈 학생이 1저자로 참여한 이 연구는 동아시아에서 대형 고래의 플라스틱 쓰레기 섭취에 대한 최초 기록으로 플라스틱으로 인한 해양오염의 심각성을 시사한다.

 연구 내용을 담은 논문은 JCR(Journal Citation Reports) MARINE & FRESHWATER BIOLOGY 분야 상위 5 % 내 저널 ‘Marine  Pollution Bulletin’에 등재됐다.
 
  인하대 해양과학과 해양동물학연구실은 지난 2020년 1월 3일 세계자연기금(WWF), 제주대를 비롯한 대학 연합 연구진과 함께 제주시 한림읍에 좌초된 12.3m의 참고래 사체를 부검했다. 참고래는 최대 25.9m까지 성장하는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고래로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Red List에 멸종위기 취약종으로 분류되어 있다.

  연구 결과 이 참고래는 생후 1년가량 된 암컷이었고 위장과 소장에서 1.2m의 낚싯줄을 포함해 총 45개의 플라스틱 쓰레기가 발견되었다. 그중 가장 많이 발견된 것은 폴리에틸렌 재질의 그물 조각이었으며 일부는 고래의 수염에서 발견되기도 했다.

  연구팀은 플라스틱 쓰레기가 수염에 엉겨 붙을 경우 고래수염의 구조를 변화시켜 고래의 먹이 행동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이라 설명했다.

  김태원 교수는 “플라스틱 쓰레기는 해양의 상위포식자인 참고래와 같은 큰 생물에게도 영향을 주는 것으로 드러났다.” 며 “우리가 버린 플라스틱 쓰레기를 우리가 다시 먹을 수도 있다는 것에 경각심을 가져야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