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5 10:52 (금)
창원대학교 총학생회, 합천군 수해복구 봉사 ‘구슬땀’
창원대학교 총학생회, 합천군 수해복구 봉사 ‘구슬땀’
  • 김현수
  • 승인 2020.08.13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대학교(총장 이호영)는 총학생회(회장 김종헌) 학생들이 합천군 수해 현장을 찾아 복구 작업을 벌이며 구슬땀을 흘렸다고 밝혔다.

창원대학교 총학생회 등 재학생 40명은 경상남도 자원봉사센터의 긴급 요청을 받고 지난 12일 합천군 쌍책면을 찾아 폭우와 태풍 ‘장미’로 큰 피해를 입은 건태마을 복구 활동에 동참했다.

학생들은 침수된 주택에서 물을 퍼 올리고 가구와 가재도구를 옮겨서 깨끗한 물에 세척했다. 농경지로 떠내려간 장비와 집기를 수거해 제자리를 찾아주는 등 수해복구 활동에 총력을 다했다.
 
창원대 총학생회 제양우 부회장은 “집중호우와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지역주민들이 하루 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길 응원하며 이번 봉사활동이 수해복구에 작게나마 보탬이 되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