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4 17:09 (목)
인하대, ‘인하 아무봉사 챌린지’로 시민들 만나
인하대, ‘인하 아무봉사 챌린지’로 시민들 만나
  • 방완재
  • 승인 2020.08.11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공지식 활용한 봉사활동
학생들이 원하는 활동을 원하는 시간에
지역 사회 시민들과 함께
‘아무봉사’ 참여 학생들이 지난 5일 인하대 학생회관에서 열린 발대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하대(총장·조명우)는 전공지식을 활용해 학생들이 원하는 시간에 도움이 필요한 곳을 찾아 다양한 봉사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인하 아무봉사 챌린지’를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참여 학생들은 지난 5일 인하대 학생회관에서 발대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아무봉사’는 말 그대로 사람이나 사물을 특별히 정하지 않고 이를 때 쓰는 ‘아무’라는 뜻뿐만 아니라 바를 아 ‘雅’와 어루만질 무 ‘撫’를 더해 사회문제를 인식하고 이를 올바른 방향으로 변화시키기 위해 학생들이 직접 기획·실행하는 봉사활동을 말한다.

  이전 봉사활동은 기관이 준비한 프로그램에 학생이 참여하는 형태였다면, 아무봉사는 학생이 직접 계획해 원하는 장소와 시간을 찾아 시민들을 만나는 새로운 방식이다. 올해는 여름방학을 맞아 이 달 시작하며 내년부터는 1학기는 3~5월, 여름방학 6~8월, 2학기 9~11월, 겨울방학 12~2월로 네 번으로 나눠 분기마다 상시 모집한다. 분기별로 4~5개 팀씩 뽑는다.

  이 봉사활동은 노인, 아동청소년, 장애인 등 도움이 필요한 시민들을 대상으로 교육 봉사를 비롯해 문화행사, 보건의료, 상담, 생활편의지원, 주거환경, 환경보호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한다.

  이번 여름방학에는 모두 9개 팀이 봉사활동에 나선다. 인천 미추홀구, 동구, 중구 등에서 청소년 대상 과학실험 학습 프로그램과 노인 정서지원 활동, 아동 진로탐색 멘토링을 갖는다. 또 경기도 여주시, 충남 태안군 등을 찾아 프로그래밍 실습, 과학실험 등을 진행한다.
 
  김웅희 인하대 학생지원처장은 “아무봉사는 인하대가 지역 대표 대학으로 학교에서 배운 지식을 가지고 시민들과 좀 더 밀접하게 소통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사회적 분위기도 변화하고 있어 수 십명이 한 번에 봉사활동을 함께 했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규모는 작지만 좀 더 세심하게 활동할 수 있는 방법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