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5 10:52 (금)
우리나라 야생방사 황새 32% 북한 왕래
우리나라 야생방사 황새 32% 북한 왕래
  • 장정안
  • 승인 2020.08.10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에서 2015년 예산황새공원에서 황새 야생방사(재도입)를 시작한 이후, 지난 7월 27일 예산군에서 14번째 황새 방사가 이루어졌다.

방사된 황새들은 GPS발신기를 부착하여 이동경로를 꾸준히 추적하고 있으며, 2015년부터 추적한 결과 발신기 부착 황새의 32%가 북한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황새들은 북한의 서해와 동해안 해안선을 따라 주로 이동하였고, 황해남도, 평안도, 함경남도 지역을 다녀왔다.

그 중 ‘행운’이라는 별칭을 가진 황새(가락지 번호: B62)는 2019년 3월에 한국을 떠나 러시아 아무르강 유역에 머무르며, 중국 산둥 지역을 오가며 서식하고 있으며, ‘갈황’(가락지 번호: A81)이는 중국 및 북한을 오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원대학교 황새생태연구원 남영숙 원장은 “예전 동북아 지역 내에서 왕래하며 살았던 텃새 황새들처럼 방사된 황새들도 한국을 비롯한 인근 국가에서 활발히 왕래하며 지내고 있다는 것은 매우 고무적이다.” 고 말했다.

1996년부터 문화재청 지원으로 시작된 황새복원사업은 한국교원대학교 황새생태연구원에서 러시아, 독일, 일본에서 황새를 도입하여 인공증식연구를 하였고, 2015년 예산황새공원에서 첫 방사를 시작하여 예산군 등 야생에서 총 5쌍이 번식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