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18 18:57 (금)
환경복원공학연구실, 장관상 상금 전액 기부
환경복원공학연구실, 장관상 상금 전액 기부
  • 하영
  • 승인 2020.07.27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정통부 ‘제1회 건강한 연구실’ 선정돼 1천만 원 받아
상금 전액 환경공학과에 지정 기탁…“인재양성 힘 되길”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선정한 ‘제1회 건강한 연구실’에 선정돼 장관상을 받은 전북대 환경복원공학연구실(연구책임자 백기태 교수)이 부상으로 받은 상금 1천만 원을 환경공학과 학과 발전을 위해 내놓았다.

이 연구실 연구책임자인 백기태 교수(환경공학과)를 비롯한 연구원들은 7월 27일 대학 본부를 찾아 발전기금 기탁식을 갖고 1천만 원을 기탁했다.

건강한 연구실은 젊은 과학자의 성장을 지원하는 연구환경 조성을 위해 올해 처음 시행된 정책이다. 연구실 관리와 연구문화 및 성과가 우수한 연구실을 발굴, 시상함으로써 건강한 연구문화 확산을 도모하고 연구자의 사기 진작을 유도하기 위해 추진됐다.

첫 선정의 영예를 안은 환경복원공학 연구실은 9명의 연구원으로 구성돼 토양과 지하수, 수질, 폐기물 등 여러 환경매체에 적용하는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학생 연구원들의 주도적 연구 수행을 통해 최근 3년 간 16건의 연구과제를 수행, SCI 저널 50편, 국내 학술지 5편, 학술대회 117회(수상 12회), 특허 등록 5건, 기술이전 1건 등 놀라운 성과를 달성하고 있다. 14명의 졸업생 중 10명이 취업하는 성과도 올렸다.

특히 투명한 연구 진행 상황 공유와 수평적 조직문화, 학생 경력 관리 및 복지, 연구 및 취업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소통, 실험실 안전관리 등 남다른 연구실 문화가 매우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연구책임자인 백기태 교수와 연구원들은 이번 건강한 연구실 선정을 통해 받은 1천만 원의 상금을 모두 학과에 기부해 인재양성에 보탬이 되길 원했다.

백기태 교수는 “학생들이 중심이 되는 연구실을 만들어 나가기 위해 함께 노력해 온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져 기쁘다”며 “이를 통해 받은 상금을 통해 환경공학과 학생들이 더 큰 꿈을 펼쳐 나가는 데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