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7 10:50 (금)
우석대학교 이해우 교수 출간 도서, ‘2020년 우수학술 도서’ 선정
우석대학교 이해우 교수 출간 도서, ‘2020년 우수학술 도서’ 선정
  • 김현수
  • 승인 2020.07.15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우석대 이해우 교수와 그의 출간 저서 ‘중국 민어 음운과 주변 언어와의 관계'

우석대학교(총장 남천현) 이해우(교양대학) 교수의 출간 저서 ‘중국 민어 음운과 주변 언어와의 관계(한국문화사)’가 교육부와 대한민국학술원에서 선정하는 2020년 우수학술 도서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을 받아 출간된 이 책은 중국 방언 가운데 푸젠성(福建省)을 중심으로 사용되는 민어(閩語) 음운의 공시적·통시적 음운 체계 및 주변 언어와의 관계를 고찰하고 있다.

현재 한국에서 중국 방언에 관한 연구는 아직 걸음마 단계로 한국어로 서술된 중국 방언학 개론서조차 없는 실정이다.

이 교수의 이번 저서는 한국에서 출간된 중국 민어 방언 관련 최초의 역작이며, 세계적으로도 민어 음운과 주변 언어와의 관계 연구에서 가장 방대하고 심층적인 저서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 책은 한국인으로서 관심사가 될 수 있는 중국 민어와 한국 한자음과의 음운 대응 관계를 소개하고 있으며, 일본 한자음의 커다란 두 갈래인 오음(吳音)과 한음(漢音)이 중국 민어와 어떠한 음운 대응 관계를 이루고 있는지를 살피고 있다.

이 교수는 미국 하와이대 박사 과정 지도교수였던 정량위(鄭良偉) 교수에게 가르침을 받았으며, 이후 20년 넘게 민어 관련 논문 발표와 저서를 꾸준하게 출간하고 있다.

1995년 대학에 임용된 이 교수는 공자아카데미원장과 신문방송사주간교수 등을 역임했다. 현재는 교양대학장을 맡고 있다.

올해 우수학술 도서 선정·지원 사업에는 381개 출판사가 발행한 3천284종의 국내 초판 학술 도서가 접수됐으며, 이 가운데 인문학 66종, 사회과학 96종, 한국학 36종, 자연과학 73종 등 총 271종이 우수학술 도서로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