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2 14:43 (수)
경상대, ‘코로나19 극복 위한 긴급재난지원장학금’ 1억 4106만 원
경상대, ‘코로나19 극복 위한 긴급재난지원장학금’ 1억 4106만 원
  • 하영
  • 승인 2020.07.14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수ㆍ직원ㆍ동문 등 1181명 흔쾌히 참여
총동문회ㆍ명예교수ㆍ후원의 집ㆍ학생도 십시일반 동참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모금 캠페인은 7월 17일까지 계속
실직ㆍ폐업 관련 가정의 학생, 저소득층에게 지급할 계획
경상대학교는 7월 6일부터 13일까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긴급재난지원장학금을 모금한 결과 1181명의 교직원과 학생이 1억 4106만 원의 장학금을 모금했다고 밝혔다. 경상대학교 교직원과 학생들이 대학본부 1층 명예의 전당 앞에서 장학금 모금 캠페인 안내표지판과 함께 사진을 찍고 있다.

국립 경상대학교(GNUㆍ총장 권순기)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긴급재난지원장학금을 모금한 결과 모두 1181명이 1억 4106만 원을 모금했다. 처음 목표로 한 1억 원을 훨씬 초과하는 금액을 달성했다.

경상대학교는 7월 6일부터 13일까지 일주일간 교수ㆍ직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긴급재난지원장학금 모금 캠페인’을 전개한 결과 교수ㆍ직원 등 1181명이 1억 4106만 원을 모금했다고 밝혔다. 

교원은 489명(보직자, 시간강사 포함), 직원은 682명(조교, 자체계약직 포함)이 참여한 것으로 집계되어 많은 교직원이 긴급재난지원장학금 모금에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상대학교 공무원직장협의회는 모금 운동이 시작되자마자 245명이 일괄 납부함으로써 장학금 모금 운동에 동참하겠다는 뜻을 강하게 밝혔다. 대학노조에서도 150명이 단체로 장학금을 기부했다. 이들 직원 단체 회원들은 개별적으로 장학금을 더 내기도 했다.

또한 총동문회에서도 금일봉을 보내 왔고 후원의 집 1곳에서도 100만 원을 보탰다. 이 소식을 들은 일반인도 1000만 원을 보내 왔다. 몇 명의 명예교수도 참여의사를 밝혔다. 권순기 총장 취임 축하 화환 대신 장학금을 보내온 기업체 대표도 2곳 있었다. 특히 해양과학대학은 교직원 100% 장학금 모금에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학생을 돕기 위한 장학금인데도 대학원생, 학부생 등 학생들도 참여해 담당자들의 눈시울을 붉게 만들었다. 해양산업융합학과 학생 일동, 사회체육과 학생 2명, 산업경영학과 대학원생 1명이 자신보다 어려운 상황에 처한 동료 학생을 돕기 위해 십시일반 장학금을 낸 것이다. 

경상대학교는 학내 구성원을 대상으로 한 장학금 모금은 7월 13일 종료했으나 동문 등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모금은 7월 17일까지 계속한다고 밝혔다. 특히 7월 15일 오후 열릴 예정인 권순기 총장 취임식 축하 화환을 대신하여 장학금 모금 캠페인에 동참해 달라고 요청한 상태여서 긴급재난지원장학금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경상대학교가 실시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긴급재난지원장학금은 권순기 총장이 취임하자마자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어려움을 겪는 학생들을 지원하는 대책을 시급히 마련하겠다.”라고 선언한 데 따라 진행된 것이다.

경상대학교는 이 장학금을 코로나19로 인해 실직한 가정의 학생, 폐업한 기업 관련 가정의 학생,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우선 지급할 계획이다.

경상대학교 권순기 총장은 캠페인과 관련하여 “우리 공동체가 코로나19에 무너지지 않기 위해 교직원부터 ‘상생과 협력’을 솔선수범해야 한다.”라면서 “우리들의 제자, 우리들의 후배, 우리들의 가족인 학생을 돕자.”라며 경상대학교 교직원들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참여를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