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0 16:15 (금)
조호성 교수, 재난동물감염병특별위원장 선임
조호성 교수, 재난동물감염병특별위원장 선임
  • 이혜인
  • 승인 2020.07.14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 포럼, 정보 제공 등 수의사 중심 동물감염병 대응

전북대학교 조호성 교수(수의대 수의학과)가 대한수의사회 재난형동물감염병특별위원회(이하 감염병 특위) 위원장에, 탁동섭 교수(인수공통전염병 연구소)가 위원으로 선임됐다. 임기는 2020년 6월 30일부터 2023년 2월말까지다. 

감염병특위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고병원성 AI, 구제역 등 재난형 동물감염병 대응에 정부 주도에서 벗어나 수의사가 중심이 돼 대응하기 위해 대한수의사회가 구성한 것이다.

특위 위원으로 전북대 탁동섭 교수, 전남대 이봉주 교수, 강원대 오연수 교수와  케어사이드 선우선영 박사, 국립생태원 김영준 실장, 북한 수의사 출신 조충희 연구원 등 재난형 동물감염병 대응 전문가들이 참여한다.

이에 따라 위원회는 코로나19 추이를 감안해 올 하반기 중 재난형 동물감염병 대응 관련 포럼을 주최하고, 회원 수의사들과 국민들이 참고할 수 있는 정보를 담은 책자로 발간할 계획이다.

또한 재난형 동물감염병이 모두 국경을 넘나드는 동물질병인 만큼 수의사회가 주도해 국제협력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다.

신임 위원장을 맡은 조호성 교수는 “많은 농가에 피해가 큰 재난형 동물감염병은 코로나19 사태의 의사협회의 대응처럼 수의사들이 주도하는 역할을 해야한다”고 전제한 뒤 “위원들 모두 동물감염병 방역대책을 자문하거나 관련 연구를 기획하는 등 현장에서 활동하고 있는 만큼 이들 활동을 모아 중심을 잡는 역할을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