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2 11:19 (수)
서울예술대 박상원 교수, 세 번째 사진전 “A Scene” 개최
서울예술대 박상원 교수, 세 번째 사진전 “A Scene” 개최
  • 하영
  • 승인 2020.07.13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박상원의 세 번째 사진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기에 취약계층에 전시 수익금 기부
-배우이자 사진작가로서의 삶과 작품세계를 직접 소개하는 아티스트 토크 개최
박상원 서울예대 교수

서울예술대학교(총장 이남식) 동문이자 교수로 재직 중인 배우 박상원의 세 번째 사진전이 아트스페이스에서 개최된다.  

「A Scene」이란 타이틀답게, 배우가 아닌 사진작가 박상원으로서 뷰파인더를 통해 본 일상 풍경 중 모든 감각들의 표현이 절제되고 일시적으로 정지된 순간의 한 장면들을 담아낸다.
 
첫 전시였던 2008년 ‘A Monologue’와 2012년 ‘A Shadow’에 이어 세 번째 전시인 이번 ‘A Scene’에서 박상원은 사진과 연기의 세상 속에서 ‘스투디움적 상상과 푼크툼적 망상’을 자유롭게 오고 가며 완숙한 사진작가로서의 면모를 선보인다. 

박상원 동문은 이번 전시에서 “앙리 까르띠에 브레송이 자신의 사진 속에 담아내던 ‘결정적인 순간(A Decisive Moment)’처럼 작가 박상원의 ‘결정적인 장면(A Decisive Scene)’을 보여주려 한다”고 말했다.

이번 전시는 7월 15일부터 31일까지 진행되며, 18일(토)에는 작가의 삶과 작품을 직접 소개하는 ‘아티스트 토크’가 있다. 또한 이번 사진전의 모든 수익은 취약계층에게 기부되어 최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