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7 10:50 (금)
공간과 시간을 공유하는 새로운 강원도 길의 정초
공간과 시간을 공유하는 새로운 강원도 길의 정초
  • 이혜인
  • 승인 2020.07.08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춘천에서 원주까지 마음을 순례하다

오는 7월 10일(금) 13시부터 강원권 5개 대학 LINC+ 사업단에서는 ‘새로운 강원도 길 조성 방안’을 주제로 한림대학교 국제회의관에서 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5개 대학이 지역 대학으로서의 좌표적 역할에 충실하고 LINC+ 사업이 추구하는 지역 사회와의 상생적 협력 방안을 도모하기 위한 장이라 할 수 있다. 그간 이 대학들이 지역과 LINC+ 사업에서 저마다의 배를 타고 경쟁적으로 항해했다면 이번 행사에서는 모두 큰 수레에 함께 올라 어진 걸음을 할 수 있게 되었다는 점에서 태도적 의의를 갖는다.

한편, 이미 강원 도내에는 많은 길이 있어 이를 통해 걷기 여행자들에게 정신적 육체적 휴식과 치유를 제공하고 있었다. 다만 이러한 길들이 시, 군의 경계를 넘지 못하고 강원이 축적한 문화 자산을 활용하는데 미진함이 있었다. 이에 5개 사업단은 강원도 길에 놓인 문화 자원을 지혜로운 경험과 신선한 사유들로 재해석함으로써 강원의 시간과 공간이 한데 어우러질 수 있는 방안을 탐색하고자 이번 포럼을 열게 되었다.

이날 기조 강연에 초대된 김풍기 강원대학교 강원문화연구소장은 강원도 길이 갖는 인문학적 가치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김풍기 소장은 십여 년 동안 강원도의 문화 자원 발굴 및 개발의 현장에서의 경험을 토대로 강원 문화에 대한 냉철한 분석과 향후 가치 전파 방향에 대한 비전을 보여줄 것이다. 

이후 발표는 세 부분으로 진행되는 바 제1발표에서 이원희 상임연구원(교회사연구소)은 강원도에서 천주교 신앙과 길을, 제2발표에서 원종문 팀장(춘천지역먹거리통합지원센터)은 기존에 조성된 강원도 길과 새로운 길에 대한 조성 방안을, 제3발표는 최종남 이사장(원주걷기길문화사회적협동조합)은 포스터 코로나 시대에 강원 걷기 관광의 지향점 등을 발표하게 된다. 이들 발표자 모두는 각각의 분야에서 길이 갖는 가치를 탐구해온 전문가들로서 새로운 강원도 길의 탄생을 위해 그간의 연구 성과를 나누어 줄 것으로 보인다. 토론자에 임한 이우갑 신부(원주 교구 문화영성연구소), 신용자 춘천 봄내길 탐사대장, 반재유 교수(연세대학교) 등은 여느 토론자들처럼 견제의 역할을 하기보다는 새 길의 탄생을 위한 견인자로서 조언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강원권 5개 대학 LINC+ 사업단은 이번 포럼을 통해 새로운 강원도 길이 강원도의 시대적 요청과 긴절한 요구임을 재인식하는 계기로 삼고 앞으로 조성될 길이 지역민과 여행객에게 강원 문화 호흡할 수 있는 문화 신작로이자 여행자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마음의 길[심도(心道)]이 될 수 있도록 사업단의 의지를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