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0 10:00 (화)
덕성학원 이사장 뇌물 로비 의혹
덕성학원 이사장 뇌물 로비 의혹
  • 김미선 기자
  • 승인 2001.04.0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1-04-02 00:00:00

교협 소속 교수들의 재임용탈락으로 학내 분규를 겪고 있는 덕성여대는 박원국 이사장이 지난해 국정감사를 전후해 국회 교육위 소속의 일부 의원들에게 뇌물로비를 한 의혹을 사고 있어 파문이 일고 있다.


덕성여대 민주화와 사학비리 척결을 위한 공동투쟁위원회는 지난달 21일 안국동 느티나무 까페에서 ‘재단전횡과 뇌물로비를 일삼는 박원국 이사장의 구속수사와 임시이사 파견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공투위 오세철 상임공동의장(연세대 교수)은 “박원국 이사장은 지난해 11월에 열린 덕성여대 국정감사를 전후해 후원금 명목으로 한나라당 후원회에 5천만원, 현승일 한나라당 의원에게 1천만원, 김정숙 한나라당 의원에게 5백만원을 세 차례 납부했다”고 밝혔다. “당시 국정감사에서 덕성여대 분규사태를 ‘교수들의 패거리싸움’으로 망발을 하는 등 두 의원들의 비리 사학 옹호 발언으로 볼 때 단순한 ‘정치후원금’이 아닌 ‘대가성 뇌물’의 의혹이 짙다”며 지적했다.


공투위는 기자회견을 마치고 현승일 의원과 김정숙 의원을 교육위에서 제외할 것을 요구하는 내용의 항의서한을 한나라당에 전달했으며, 또 지난달 22일에는 검찰총장에게 박원국 이사장의 뇌물비리 수사를 요구하는 탄원서를 보냈다.


그러나 덕성학원 관계자는 “법률에 정해진 바에 따라 후원회의 회원자격으로 국회의원의 후원회에 후원금을 납부한 것 뿐”이라며 로비 의혹을 부인했다.


한편 덕성여대 사태와 관련해 학술단체협의회(공동대표 김교빈)는 지난달 27일 성명서를 통해 “교육인사위원회의 제청과 대학의 내규를 무시함으로써 재량권을 남용한 재임용탈락 처분을 즉각 철회하고, 교육부는 덕성여대 특별감사를 실시할 것”을 요구했다.
김미선 기자 whwoori@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