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2 16:31 (수)
교육부, K-MOOC 선도대학 및 신규 강좌 선정
교육부, K-MOOC 선도대학 및 신규 강좌 선정
  • 장성환
  • 승인 2020.06.04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134개 강좌 신설
코로나19 감안한 의료·간호 관련 강좌도
고려대학교
고려대학교 본관

대학이나 기관의 우수한 온라인 강좌를 무료로 제공하는 한국형 온라인 공개강좌(K-MOOC)의 신규 강좌 134개가 올해 하반기부터 제공된다. 

교육부는 ‘2020년 한국형 온라인 공개강좌(K-MOOC) 선도대학 및 신규 강좌 선정 결과’를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K-MOOC는 지난 2015년 서비스를 시작해 현재 745개 강좌를 개발·제공하고 있다. 지난 3~4월 수강신청 건수는 17만 9천 건, 회원 가입자 수는 8만 5천 명을 기록했다. 전년도 같은 기간에 비해 수강신청 건수는 78%p(10만 534건), 회원 가입자 수는 123%p(3만 8천53명)나 증가한 것이다. 

이에 대해 교육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원격수업이 활성화되면서 대학과 학습자의 관심이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올해 2단계 K-MOOC 선도대학은 총 14개교다. 이들 대학은 3년간 매년 2억 원을 지원받아 강좌를 개발하고 운영한다. 국내 대학의 학점 인정과 교류, 해외시장 확대 등에도 활용된다.

각 학교와 강좌 개발 분야는 ▲경성대(지역밀착형 문화·예술 분야) ▲고려대(4차 산업혁명, 시민의식 함양) ▲단국대(스마트워크, 스마트교육) ▲대구대(재활 전문 인력 양성, 사회 재난) ▲대구한의대(한방 K뷰티) ▲서강대(미래사회 필수 역량) ▲서울대(기초 학문 분야, 교대 30위 인기 강좌) ▲성균관대(인문학과 예술, 융복합) ▲세종대(소프트웨어, 컴퓨터공학 및 예술미디어) ▲울산대(산학협력, 의학 분야) ▲이화여대(AI, 빅데이터, 자연과학, 여성학) ▲전남대(AI 융합학문, 한국의 민주화 과정) ▲중앙대(의료·헬스케어, 문화와 예술, 인간과 기술) ▲포항공대(이공계 분야) 등이다.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을 반영해 서울대와 고려대 등에서 신종 바이러스 이해, 건강보건 증진, 전염병 대응 음압 병실 체험 등 의료·간호 분야 강좌도 선보인다. 신규강좌로는 AI 강좌 8개, 묶음 강좌 6개(28강좌), 개별 강좌 40개 등 총 76개 강좌가 선정됐다.

AI 강좌는 기초수학, 고급 기계학습, 알고리즘 등 8강좌를 선정했다. 지난 2월 마련한 AI 강좌 이수체계도에 따라 모든 강좌를 완성하기 위해 이달 중 추가로 공모할 예정이다.

묶음 강좌는 기초부터 심화까지 체계적으로 학습할 수 있도록 4~5개 강좌를 하나의 교육과정으로 구성하는 것을 말한다. 취업 준비생, 재직자, 대학생 등이 취·창업에 직접 활용할 수 있도록 ▲서울사이버대(웹스토리 작가) ▲금오공대(미세먼지 전문가 양성과정) ▲장안대(반려견 스타일리스트) ▲건양사이버대(국제 개발협력 전문 역량 강화) ▲경희대(한국어 교원자격증 대비 과정) ▲포항공대(블록체인 암호화폐) 등 6개교가 개발한 묶음 강좌를 K-MOOC에 포함했다.

개별 강좌는 학습 대상자별 활용도가 높은 이공계 기초, 한국학, 직업 강좌 등 40개가 선정됐다.

K-MOOC 신규 강좌는 홈페이지(www.kmooc.kr)에 회원으로 가입하면 하반기 이후 어디서나 무료로 수강할 수 있다.

구연희 교육부 평생미래교육국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인공지능에 기반한 맞춤형 학습 지원이 가능하도록 K-MOOC 플랫폼을 고도화하고, 다양한 형태의 명품강좌를 개발해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장성환 기자 gijahwan90@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