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6 18:12 (월)
공주대 김태종 박사, 국내 최초로 코로나19 뉴스 빅데이터 연구로 KCI 등재학술지 게재
공주대 김태종 박사, 국내 최초로 코로나19 뉴스 빅데이터 연구로 KCI 등재학술지 게재
  • 이혜인
  • 승인 2020.06.01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문 ‘뉴스 빅데이터를 활용한 코로나19 언론보도 분석’

공주대학교(총장 원성수) 교육학과 김태종 박사(사진)는 ‘뉴스 빅데이터를 활용한 코로나19 언론보도 분석(토픽모델링 분석을 중심으로)’이라는 연구를 수행하여 국내 최초로 KCI(Korea Citation Index, 한국학술지인용색인) KCI(Korea Citation Index, 한국학술지인용색인)는 국가 연구관리전문기관인 한국연구재단에서 국내 학술단체가 발간하는 학술지를 대상으로 학술지, 논문, 참고문헌을 DB화하고 논문 간 인용관계를 분석하여 국내 연구성과에 대한 질적 평가지표를 제공하는 시스템으로서, 매년 학술지를 평가하여 우수한 학술지를 KCI에 등재한다.
 등재학술지에 연구논문을 게재 김태종(2020). 뉴스 빅데이터를 활용한 코로나19 언론보도 분석. 한국콘텐츠학회논문지, 제20권 제5호. 457-466.
했다.

본 연구는 최근 전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의 주요 의제를 파악하기 위해, 2019년 12월 31일부터 2020년 3월 11일까지 보도된 47,816건의 뉴스 빅데이터를 감염병 위기경보 4단계(관심-주의-경계-심각)를 기준으로 토픽모델링 분석을 실시하였으며, 사회적으로 형성된 코로나19 의제를 실증적이고 단계적으로 분석해 국가 위기커뮤니케이션 정책 개발의 방향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연구자는 코로나19 뉴스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언론이 국민에게 불확실한 공포감을 유발시킬 수 있는 자극적인 표현을 자제하고 중립적이고 객관적인 보도용어를 사용할 것을 제안하였으며, 감염자 발생이나 사망자 수와 같은 사후결과 보도보다 감염병의 원인과 대응방안, 시민 실천사항 등의 예방 저널리즘에 중점을 두어야 할 것을 강조하였다. 또한, 과거 신종플루․메르스 확산 시기와 달리 코로나19 확산 초기 정부의 적극적이고 공개적인 대응조치가 언론의 주목을 받았으며, 더욱 세부적인 상황별 국가 위기커뮤니케이션 매뉴얼이 필요함을 제언하였다.

특히, 누적확진자가 500여명에서 5,000여명으로 급증하는 심각한 상황 속에서도,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의료진을 지원하고 기부하며, ‘마스크 나눔’, ‘착한 임대료’ 캠페인을 펼치는 활동이 뉴스에서 부각된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이러한 언론보도가 ‘시민이 주도하는 방역활동’을 촉구하는 것은 물론, 위기극복과 사회적 공동체성 회복에 기여하므로, 추후에도 이러한 시민들의 위기극복 노력을 중점적으로 조명하는 보도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김태종 박사는 “코로나19 관련 뉴스 빅데이터를 분석함으로써, 사회적으로 형성된 감염병 의제를 더욱 실증적이고 객관적으로 파악하여 국가 위기커뮤니케이션 개발에 기여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18세 선거권’, ‘원격 교육’, ‘사이버 비행’ 등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는 뉴스 빅데이터를 분석하여 관련 국가정책의 기초자료로 활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태종 박사는 연세대에서 언론학 석사학위를 취득하고 미국 미주리대 저널리즘 스쿨(Missouri University Journalism School)을 수료한 후 공주대에서 교육학 박사학위를 취득했으며, 공군에서 장병 및 청소년 교육 업무를 수행하다가 2019년 전역 후 현재 국무총리 산하 국책연구기관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에서 부연구위원으로서 국가 청소년정책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