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0 18:57 (금)
한국산업기술대, 대학 창의적 자산 실용화 지원(BRIDGE+) 사업 선정
한국산업기술대, 대학 창의적 자산 실용화 지원(BRIDGE+) 사업 선정
  • 이혜인
  • 승인 2020.05.27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맞춤형 중대형 기술이전 및 사업화 추진

한국산업기술대학교(총장 박건수·이하 산기대)는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대학 창의적 자산 실용화 지원(BRIDGE+)사업’에 선정돼 향후 3년간 총 30억원 가량의 사업비를 지원받는다.

대학 창의적 자산 실용화 지원(BRIDGE+)사업은 다양한 기관 간 융·복합 기술 고도화를 통해 기업 맞춤형 중대형 기술이전·사업화 추진하여 대학의 사회적 기여 활성화를 목적으로 한다.

산기대는 지난해‘기술사업화 붐 조성 계획’수립을 통해 대학의 역량과 내·외부 환경을 분석하여 향후 3년간 기술사업화 비전과 목표를 제시하였으며, 오픈이노베이션 기반의 B&D(Buy&Development),    L&D(Launching&Development) 등 혁신적인 기술사업화 선도모델을 도입하여 기술이전 성공사례를 창출한 바 있다.

산기대는 3대 주력 기술분야(반도체, 전기전자, 광/LED)와 3대 혁신 기술분야(스마트제조, 바이오헬스, 미래자동차)를 중심으로 △7-Day BM설계 △ MVP(Minimum Valuable Product) 제작 △융·복합 실용화 과제 △기술사업화 open-lab 구축 등 특화된 프로그램을 수행할 계획이다.

산기대 김응태 산학협력단장(전자공학부 교수)은 “이번 BRIDGE+사업을 통해 대학 내 우수 자산을 적극적으로 발굴·기획하고, 기술사업화 전문조직 기반을 마련하여 기술이전·사업화 분야에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낼 것”이라며 “기술사업화에 특화된 산학협력 선도모델을 창출하여 기업가적 대학으로 한걸음 더 나아가겠다”라고 말했다.

산기대는 1997년 산업통상자원부와 경제 4단체가 공학교육혁신 기반 산업기술 인력양성을 위해 시화·반월 국가산업단지 내에 설립한 산학협력 특성화 대학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