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3 17:35 (금)
중앙대, ‘미래선도기술개발사업’ 선정
중앙대, ‘미래선도기술개발사업’ 선정
  • 이혜인
  • 승인 2020.05.26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공간/스마트시티 핵심기술 개발 기대

중앙대(총장 박상규)가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원하고,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 ‘미래선도기술개발사업’의 2차 관문을 통과했다.

한국연구재단은 솔라사이니지 사업단의 ‘반투과 및 색상구현이 자유로운 디지털 사이니지 태양전지’가 미래선도기술개발사업 본연구 II단계 사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솔라사이니지 사업단은 중앙대(총괄책임: 화학과/대학원 스마트시티학과 홍종인 교수)가 주관하고, 전자부품연구원, 한솔테크닉스(주)가 참여했다.

사업단은 기존 선기획 6개월(1억원), 본연구 I단계 18개월(15억원)을 지원받아 연구를 수행해 왔으며, 이번 선정으로 본연구 II단계 10개월(14.5억원) 및 상용화 10개월(지원금액 미정) 간의 추가 지원을 받게 된다. 개발 제품은 기본적인 창호 기능에 자발적 에너지 생산이 가능한 태양전지와 정보표시가 가능한 디스플레이를 더한 스마트 창호다. 디스플레이 기능을 내재함으로써 단순한 디지털 사이니지의 기능을 넘어 사물인터넷 및 인공지능 기반의 서비스 융합형 스마트 사이니지로 발전해 스마트공간/스마트시티의 핵심기술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미래선도기술개발사업’은 융합신산업∙신시장 창출을 위한 목적으로 총사업비 140억원을 지원받는 사업이다. 지난 1단계에서는 선기획과제 10개 중 4개 과제가 선정되어 2018년 12월부터 18개월간 60억 원의 예산을 지원받아 진행된 바 있다.

중앙대는 이번 본연구 II단계 및 상용화의 성공적인 수행을 위해 화학과, 스마트시티학과, 경영학부, 건축학부 교수들로 구성된 사업팀을 구성했다. 특히, 홍종인, 문진우 교수는 스마트시티 학과 겸직으로 4단계 두뇌한국21 사업의 혁신인재양성 교육연구단(SURE: Smart URbanism for Everyday, Everywhere, Everything and Everyone) 준비의 핵심 인력으로도 활동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