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3 17:27 (금)
인하대, ‘보건대학원’ 설립으로 포스트 코로나 보건의료 전문가 양성한다
인하대, ‘보건대학원’ 설립으로 포스트 코로나 보건의료 전문가 양성한다
  • 장성환
  • 승인 2020.05.25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하대 전경. ⓒ인하대학교 

인하대가 보건의료 전문대학으로 거듭난다.

인하대(총장·조명우)는 오는 9월 공공의료, 바이오헬스, 환경보건, 헬스케어 분야 전문가를 앞세운 보건대학원이 문을 연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달 27일부터 다음 달 19일까지 신입생을 모집한다. 

보건대학원은 미래 보건환경과 보건의료산업 변화에 발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전문가 양성에 초점을 맞췄다. 의사, 간호사와 같은 보건의료인, 바이오·보건·환경 분야 종사자, 사회복지사, 관련 분야 종사자 등 현장에서 활동하는 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과정인 만큼 바로 활용이 가능한 실용 학문을 다룬다. 

의과대학이 맡아 운영하는 인천금연지원센터, 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 통합건강증진사업지원단, 지역사회건강조사 등 지역 공공의료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한다. 인하대병원 환경보건센터, 소화기질환 T2B(Technology to Business) 기반구축센터와 인하대 재생의료전략연구소 운영 노하우도 공유한다. 

여기에 경영대학, 공과대학, 법학전문대학 등 다른 전공과 융합해 다양한 교과목을 운영한다. 송도국제도시 내 바이오단지와의 산학연계, 현장 실습 교육 프로그램으로 다른 대학원과 차별화한다. 

전공은 보건정책을 다루는 ‘커뮤니티 케어’와 보건산업을 연구하는 ‘바이오헬스융합’, ‘환경보전’, ‘I-헬스케어’ 등 네 가지 분야로 세분화했다.

‘커뮤니티 케어’ 전공은 최근 떠오르고 있는 지역사회를 기반으로 하는 맞춤형 커뮤니티 케어와 코로나19 이후 더욱 중요해진 지역사회 공공의료 정책을 다룬다. 의과대학은 물론이고 사회복지 전문가와 법학, 경영학 전공 교수진이 함께 한다. 

커뮤니티케어는 돌봄이 필요한 사람이 거주지에서 어울려 살아갈 수 있도록 돕는 지역 주도형 보건복지 서비스 정책이다.

‘바이오헬스융합’ 전공은 첨단바이오의약품과 인공지능, 빅데이터와 같은 정보통신기술과 결합한 보건의료기술, 의료서비스, 의료법, 의료정책 등을 교육한다. 최병현 의생명학과 교수와 권순조 생명공학과 교수, 장연화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이돈희 경영대학 교수 등 의과대학은 물론이고 생명공학 등 공학 분야, 법학, 경영학 등 다양한 전공 교수진이 함께 한다. 

‘환경보건’ 전공은 날로 심각해지는 환경오염과 그로 인해 생겨나는 환경성 질환을 이해하고 이를 예방·관리하는 환경보건 정책을 만드는 전문인을 키운다. 김환철 의과대학 교수를 비롯한 여러 교수들이 환경독성학, 환경영학, 건강위해성평가, 환경성질환 예방관리, 환경 측정·분석 등을 강의한다. 

‘I-헬스케어(지능형 헬스케어)‘ 전공은 보건의료정보기술(Health IT)을 접목한 지역 보건 전문인 양성을 목표로 한다. 기존 의료정보학, 간호정보학, 소비자정보학, 보건정보학 분야에 정보기술을 더한다. 의료 소비자를 중심에 둔 새로운 서비스 모델을 만든다. 

박소라 인하대 의과대학 학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통신 융복합 기술과 정밀 의료, 공공의료 등이 떠오르고 있을 뿐만 아니라 노인, 장애인, 어린이 등 사회적 약자의 돌봄 역시 중요한 이슈다”며 “우리 보건대학원은 시대에 맞는 경쟁력 있는 전문가를 양성해 이들이 지역사회 보건복지 분야 네트워크를 만들어 미래를 이끌어갈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